본문 바로가기

네덜란드 벤처기업인 “2027년 화성에 식민지 건설”

중앙선데이 2015.08.15 02:19 440호 3면 지면보기
케플러 프로젝트를 통해 발견한 외계 행성 글리즈 667-c의 모습을 그린 상상도. 암반 지표, 액체, 물의 존재, 수증기가 만든 구름 등이 보인다.
인간이 우주를 탐험하는 것을 넘어 다른 별로 집단 이주하는 프로젝트는 SF소설에서 흔히 볼 수 있다. 대표적인 것이 한국에서도 인기 높은 프랑스 작가 베르나르 베르나르의 『파피용(프랑스어 원제 Le Papillon des étoiles, 별들의 나비)』이다. 배경은 극심한 환경오염으로 인간이 살기 힘들어진 지구. 범죄와 질병, 핵전쟁 등으로 황폐해졌다. 인간의 끝없는 욕심이 지구를 못 쓰는 별로 만들었다.
 그러자 이브 크라메르라는 인물이 ‘새로운 희망’ 프로젝트를 기획해 우주로 떠난다. 과학자들의 도움을 받아 제작한 ‘파피용’이라는 우주 범선에 14만4000명의 인구를 태우고 새로운 지구를 찾아 나섰다. 일정은 무려 1000년. 우주선에서 30대 이상을 이어 살아가며 끝없이 이주해야 한다. 이주 규모나 이동 기간이 모두 천문학적이다. 1000년의 항해 과정 자체가 인류의 역사다. ‘마지막 희망’이라는 슬로건을 ‘새로운 시작’이란 희망적인 것으로 바꿔 달고 출발했지만 그 결과는 미지수다.

‘마르스 원 프로젝트’로 본 행성 이주 구상

 영화 ‘인터스텔라’도 일맥상통한다. 인류를 구하기 위해 머나먼 우주에 새로운 터전을 찾아 떠나는 내용이다. 웜홀이나 블랙홀 등 시간이 휘고 시공간이 뒤섞이는 고난도 천체물리학 현상이 줄줄이 등장한다. 어려워 보이는 이 이론을 잘 응용하면 몇 광년 떨어진 곳도 살아 있는 동안 이주할 수 있다는 내용이 신선하다.

우주 식민지 개척 상상도. [사진 NASA]
2020~2024년 우주선 착륙 시험
규모는 작지만 이런 우주 이주 프로젝트를 현실 세계에서 추진하고 있는 인물이 있다. 네덜란드의 우주벤처기업가 바스 란스도르프(38)다. 공대에서 기계공학을 전공한 그는 풍력발전소 연구와 사업으로 상당한 재산을 모았다. 이를 바탕으로 2011년 자신이 자금을 대 비영리 우주벤처 업체인 ‘마르스 원(Mars One)’을 창업했다. 화성에 최초로 인류를 보내는 것은 물론 2027년까지는 인간이 거주하는 영구 식민지를 만들 계획을 추진 중이다.
 란스도르프의 계획은 이렇다. 우선 2020년부터 2024년까지는 준비를 위한 우주선 발사를 계속할 계획이다. 2020년까지 마르스 원 데모를 만들어 착륙할 수 있는지를 시험한 뒤 그해에 통신용 기지국인 마르스 원 콤사트를 발사해 화성 주변을 선회하게 한다는 것이다.
 그런 다음 2022년에 화성 궤도를 선회하며 식민지 건설을 위한 부지 선정을 맡을 마르스 원 로버를 보낸다. 본격적인 마르스 원 프로젝트는 2024년 시작된다. 그해에 착륙선 5대와 탐사선을 동시에 화성에 보낸다. 여기에는 두 생명체(종류는 미정) 생명보조장치, 보급품을 함께 보낸다. 개나 원숭이 등을 보내 장기 거주 가능성을 동물실험하겠다는 이야기다. 이를 통해 안전이 확인되면 2026년 마르스 원에 네 명의 인간을 실어 화성 식민지로 보내게 된다.

올해 우주인 후보 100명 선발 계획
우주선은 민간 상업용 우주선 발사 업체인 스페이스X의 드래건 로켓을 이용해 발사할 예정이다. 전기자동차 업체 테슬라 모터스도 운영하고 있는 미국의 벤처사업가 일론 머스크가 창업한 스페이스X는 미국 최초의 민간 우주선 사업자다. 란스도르프는 머스크와 계약하고 2500㎏의 식량을 실은 우주선을 여러 차례 화성에 보내 보급창고를 채운 뒤 스페이스X의 ‘팰컨 헤비’라는 로켓을 이용해 인간들을 화성으로 실어나를 예정이다. 2033년까지 일단 20명을 정착시키는 게 목표다.
 지원을 통해 선발될 우주인들은 세계 최초의 화성 식민지 주민이 되는 대신 돌아올 기약이 없이 편도 티켓만 들고 떠나야 한다. 이 때문에 현재 이 프로젝트는 윤리적 논란을 빚고 있다. 기술적으로, 재정적으로 우주 식민지 거주자의 안전을 보장할 수 있느냐는 지적이 일고 있는 것이다. 이 때문에 투자가 늦어져 계획이 자꾸 연기되고 있다. 이미 두 차례의 계획 연기로 초기 계획에서 최고 4년까지 시기가 미뤄졌다.
 란스도르프는 화성 식민지 건설을 이용한 색다른 사업을 구상하고 있다. 화성에서의 생활을 카메라로 찍어 지구로 중계해 이를 리얼리티 쇼로 방송하겠다는 것이다. 저 멀리 화성에서 벌어지는 이색적인 생활과 그런 곳에서 인간이 벌이는 각본 없는 드라마를 더하면 엄청난 인기를 끌 수 있다는 계산이다. 이를 전 세계에 중계해 번 돈으로 화성 여행과 식민지 개척에 들어간 거액의 투자금을 충분히 회수할 수 있을 것이란 게 란스도르프의 생각이다. 그는 마르스 원 프로젝트는 비즈니스 모델이 아니라 인간이 기술적으로 이를 가능하게 할 수 있느냐를 살펴보는 데 의미가 있다고 말한다. 그래서 비영리 기업이다. 대신 그는 화성 리얼리티 쇼를 중계할 업체는 영리 기업으로 등록해 두고 있다. 신비의 세계였던 우주가 이제는 비즈니스의 대상이 되고 있는 것이다.
 문제는 비용이 만만치 않다는 사실이다. 미 항공우주국(NASA)에 따르면 화성까지 유인 우주 여행에는 60억 달러에서 5000억 달러까지 말 그대로 천문학적인 비용이 든다.


채인택 중앙일보 논설위원 ciimccp@joongang.co.kr

선데이 배너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