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아베 담화와 북 지뢰 도발 감안해 밤늦게까지 수위 조절

중앙선데이 2015.08.15 23:50 440호 3면 지면보기
박근혜 대통령은 15일 광복 70주년 경축식에 흰색 재킷과 검은색 바지를 입고 단상에 올랐다. ‘백의민족’을 상징하는 흰색은 박 대통령이 취임 이후 광복절 경축식에 참석할 때마다 선택해 온 ‘드레스코드’다. 박 대통령은 지난 6일 대국민담화에서는 경제 활성화나 개혁에 대한 의지를 표현하기 위해 열정을 나타내는 빨간색을 입었다.
이날 박 대통령의 경축사가 진행된 26분 동안엔 44번의 박수가 나왔다. 6631자 분량의 경축사에서 박 대통령이 가장 많이 언급한 단어는 ‘경제’(24회)였다. 광복 이후의 성과를 평가하고, 새로운 시대로 도약하자고 강조하는 부분에서 많이 등장했다. ‘북한’(21회), ‘국민’(20회), ‘평화’(19회), ‘문화’(19회), ‘역사’(17회), ‘통일’(12회), ‘미래’(6회) 등의 단어도 많이 언급됐다. 박 대통령은 시종일관 차분한 어조로 연설을 이어갔지만 최근 북한의 비무장지대(DMZ) 지뢰 도발 사건을 거론하면서 “광복 70주년을 기리는 겨레의 염원을 짓밟았다”며 목소리를 높이기도 했다.

광복 70주년 경축사 나오기까지

박 대통령은 광복절 경축사와 관련해 막판까지 북한과 일본의 태도 변화를 주시하며 경축사를 다듬었다고 한다. 연설문 작성에는 청와대 연설기록비서관실과 외교부·통일부 등이 참여했다. 가장 큰 변수는 하루 전날 발표된 일본 아베 총리의 전후 70년 담화였다. 사과의 진정성 여부에 따라 긍정적인 평가와 부정적인 평가를 담은 복수안까지 준비했다고 한다. 박 대통령과 참모진은 아베 담화 이후 밤늦게까지 대응 수위를 놓고 고민을 거듭하다 강경한 표현보다는 절제된 발언 속에서 앞으로 일본의 행동을 지켜보겠다는 기조로 대일 메시지를 최종 정리했다는 후문이다.
대북 메시지와 관련해선 당초 새로운 제안이 나올 것이라는 관측이 있었지만 북한이 DMZ 지뢰 도발을 감행하면서 수위를 조절한 것으로 전해졌다. 정부 관계자는 “북한 도발 등 돌발 변수가 있었지만 광복 70주년의 의미를 살리기 위해 최대한 균형감 있게 메시지를 담으려고 노력했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의 경축사에 대한 여야의 반응은 엇갈렸다. 새누리당 이장우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절제되고 강력한 메시지를 담은 매우 훌륭한 경축사”라며 “아베 담화에 대한 실망에도 불구하고 미래지향적인 한·일 관계를 강조하며 통 큰 지도자의 면모를 보여줬다”고 평가했다. 반면 새정치민주연합 유은혜 대변인은 “한반도 평화와 대한민국 번영을 위한 큰 틀의 비전을 보여 주지 못한 통상적인 수준의 경축사에 그쳐 매우 실망스럽다”고 지적했다. 아베 담화 관련 발언에 대해서도 “혹여 일본에 면죄부를 주는 것은 아닌지 걱정스럽다”고 우려했다.


천권필 기자 feeling@joongang.co.kr

선데이 배너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