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산가족 명단 교환 제의 외엔 내용 평범”

중앙선데이 2015.08.15 23:53 440호 4면 지면보기
임팩트가 별로 없었다. 70년 역사를 압축하는 해석과 앞으로 30년에 대한 비전과 메시지가 없는 게 아쉽다. 그런 것이 없으니 통상적인 매년의 경축사와 별 차이가 없었다. 창조경제, 문화융성, 4대 개혁 다 기존에 있던 얘기들인데 이에 대해 달리 설명하거나 새로운 방향을 제시하는 것도 아니었다. 그런 구호들이 국민에게 먹히려면 방식을 달리해 설명해야 하는데 늘 하던 식의 얘기를 반복하며 “힘을 모아 달라”고만 했다.

[광복 70주년] 각계 인사가 보는 박근혜 대통령 경축사

새로운 내용이라면 이산가족 명단 교환 제의인데 그것도 70주년이 가지는 의미에 비하면 많이 부족하다는 느낌이다. 대통령 임기 안에 대북 관계가 진전을 이루려면 이번에 보다 파격적인 제안이 나왔어야 했다.

아베 담화에 대한 언급은 너무 간단히 언급됐고 다른 내용들과 자연스럽게 이어지지도 않았다. 일본 쪽을 이해하려는 면이 더 강했다. 하지만 사죄는 매번 해도 괜찮은 것이다. 독일은 그렇게 하지 않나. 그걸 대통령이 지적해 줄 수 있었는데 머뭇거리더라. 국민 감정과는 거리가 멀었다.


김병준 국민대 행정정책학부 교수·전 청와대 정책실장

선데이 배너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