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법 질서와 사회 정의 쇄신도 밝혔어야”

중앙선데이 2015.08.16 00:00 440호 4면 지면보기
이전보다 훨씬 더 포괄적이고 큰 그림을 그리려 했다는 느낌을 받았다. 아베 총리의 담화에 대해서도 시시콜콜하게 대응하지 않고 행동을 통해 신뢰를 얻으라고 일본에 주문했다. 북한에 대해서도 DMZ 도발에는 단호한 대응방침을 밝히면서도 대화와 협력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특히 이산가족의 한을 풀어 주기 위해 북한에 6만여 명의 이산가족 명단을 일괄적으로 전달하기로 한 것은 긍정적 조치로 보인다.

[광복 70주년] 각계 인사가 보는 박근혜 대통령 경축사

8·15 해방을 맞았지만 분단과 6·25전쟁으로 반쪽 광복이 됐다. 남북 분단 70년을 언급하면서 “진정한 광복은 민족의 통일을 통해 비로소 완성된다”고 한 대목에 공감했다. 다만 박근혜 대통령이 언급한 광복 70년의 화려한 외형적 성취 뒤에 드리운 어두운 그림자를 지울 수 없어 안타깝다. 내치를 돌아보면 양극화와 부정부패 문제가 심각하다. 정치인·경제인·공무원·교육자들은 다시 한 번 심신을 가다듬어 새롭게 정신을 차리는 계기가 돼야 한다. 박 대통령도 법 질서와 사회 정의를 강조했어야 했다.


고정일 소설가·동서문화사 대표

선데이 배너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