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밤을 걷는 선비, 이준기♥이유비 절절한 작별 키스 '화제폭발'

온라인 중앙일보 2015.08.15 14:13
[사진 MBC ‘밤을 걷는 선비’ 방송화면 캡처]


'밤을 걷는 선비' 성냥커플 이준기와 이유비의 애틋한 작별의 눈물키스가 화제다.



지난 13일 방송된 MBC 수목미니시리즈 판타지멜로 '밤을 걷는 선비' 12회에서는 조양선(이유비 분)에게 더욱 더 감정 표현을 솔직하게 하는 김성열(이준기 분)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성열은 절벽에서 뛰어내리려던 양선을 자신의 집으로 데려와 본인이 데려왔음을 다시 한 번 인지시키며 자신의 곁에서 떠나지 못하게 막았다.



120년 동안 정인을 잊지 못하고 살아왔던 성열은 양선을 만나면서부터 다른 마음을 가지기 시작했다.



사람과 흡혈귀라는 두 가지 몸을 가지고 있으면서도 양선을 마음에 품었던 것.



이날 방송에서 성열은 나지막한 목소리로 "양선아"라고 말했고, "하실 말씀이 있으십니까?"라는 양선의 말에 조용히 손바닥으로 얼굴을 감싸며 양선에게 가까이 갔다.



그리고 양선의 입술에 자신의 입을 맞추었고, 눈물을 흘리며 자신의 마음을 밝혔다.



두 사람의 애틋한 눈물 키스는 눈물과 동시에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성열은 귀를 잡기 위해 떠나야 했다.



그리고 성열은 호진에게 "내 해가 뜰 때까지 돌아오지 않으면 양선이에게 모든 것을 말해주고 원하는 곳으로 떠날 수 있게 도와주거라. 그 동안 애 많이 써주어 고맙다"라며 작별 인사를 했다.

결국 귀를 죽이지 못하고 주상의 계획은 실패 했고, 성열은 해가 뜰 때까지 돌아오지 못했다. 이에 호진은 눈물을 흘렸고, 이를 본 양선은 좋지 않은 기운을 알아차렸다.



온라인 중앙일보

밤을 걷는 선비, 이준기, 이유비

밤걷선

[사진 MBC ‘밤을 걷는 선비’방송화면 캡처]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