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속보]박 대통령 "일본 정부, 군위안부 피해자 문제 조속히 합당하게 해결해야"

중앙일보 2015.08.15 10:57
























박근혜 대통령은 15일 "일본 정부는 역대 내각의 역사 인식을 계승한다는 공언을 일관되고 성의있는 행동으로 뒷받침하여 이웃나라와 국제사회의 신뢰를 얻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박 대통령은 이날 세종문화화회관에서 열린 광복 70주년 중앙경축식에 참석, 경축사를 통해 "어제 있었던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의 전후 70주년 담화는 우리로서는 아쉬운 부분이 적지 않은 것이 사실"이라며 "일본의 침략과 식민지 지배가 아시아의 여러 나라 국민들에게 많은 손해와 고통을 준 점과 위안부 피해자들에게 고통을 준 데 대한 사죄와 반성을 근간으로 한 역대 내각의 입장이 앞으로도 흔들리지 않을 것이라고 국제사회에 분명하게 밝힌 점을 주목한다"고 말했다.



특히 박 대통령은 "일본 정부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문제를 조속히 합당하게 해결하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박근혜 대통령은 "우리는 6만여명의 남한 이산가족 명단을 북한 측에 일괄 전달할 것"이라며 연내 이산가족 명단의 상호교환을 촉구했다. 박 대통령은 "지난 70년 눈물과 고통의 세월을 보내고 있는 이산가족의 한을 풀어드리는 일에도 북한은 성의 있는 자세로 나와야 할 것"이라며 "부모없는 자식이 없듯이 북한의 지도자들도 이산의 한은 풀어주겠다는 전향적인 자세로 문제를 풀어가 주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이어 "북한도 이에 동참해 남북 이산가족 명단교환을 연내에 실현할 수 있기를 바란다"며 "나아가 남북 이산가족들이 금강산 면회소를 이용해 수시로 만남을 가질 수 있도록 북한의 협력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북한의 비무장지대(DMZ) 지뢰도발과 관련해 "정전협정과 남북간 불가침 합의를 정면으로 위반하고 광복 70주년을 기리는 겨레의 염원을 짓밟았다"고 비판했다.







박 대통령은 "북한은 우리의 거듭된 대화 제의에 응하지 않으면서 평화를 깨뜨리고 남북간 통합에 역행하고 있다"며 "핵개발을 지속하고 사이버 공격을 감행해서 우리와 국제사회의 안보를 위협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도 박 대통령은 "만약 북한이 대화와 협력의 길로 나온다면 민생향상과 경제발전의 기회를 잡을 수 있을 것"이라면서 분단 역사상 최초로 대화로 평화통일을 지향한 1972년 7·4 남북공동성명을 언급했다.



이어 "지금도 북한에게는 기회가 주어져 있다"며 "북한은 민족 분단의 고통을 가중시키는 도발과 핵개발을 즉각 중단하고 군사적 긴장완화와 신뢰구축의 길로 나와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영주 기자 humanest@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