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배우 김혜성, 태권도 시범 보이다 바지 터져…빨간색?

온라인 중앙일보 2015.08.15 10:20
사진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 캡처




배우 김혜성이 태권도 시범을 보이다가 바지가 터져 속옷을 노출해 이슈가 되고 있다.



지난 12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황금어장 라디오스타'는 '남자를 울려' 특집으로 꾸며져 배우 차예련, 김혜성, 유선, 김성균이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김혜성은 "태권도 3단이다. 주특기는 찍기다"라고 말했다. 그러자 MC들은 "시범을 보여달라"고 부탁했다.



이에 김혜성은 자리에서 일어나 태권도 찍기 자세를 취했다. 김혜성이 다리를 번쩍 들어 올리자 '툭'하는 소리와 함께 바지가 찢어지며 속옷이 그대로 노출됐다.김혜성의 속옷 노출로 녹화장은 웃음바다가 됐다.



그러자 김혜성은 "와옹와옹와옹와옹"이라고 자체 효과음을 넣으며 "저 당당해요"라고 했지만 이내 부끄러워해 웃음을 자아냈다.



MC 김구라는 김혜성에 "개운치 않은 높이에서 소리만 빡 났다"며 "이거(발차기) 안 시켰으면 어떡할 뻔 했어. 내가 보니까 (김혜성 출연)영화 잘 될 거 같다"고 말했다.



온라인 일간스포츠

'라디오스타 김혜성'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