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쇼미더머니 블랙넛, 뿔났다 … 인성 논란 언급 "XX 때 빼곤 고개 안숙여"

온라인 중앙일보 2015.08.15 10:19
온라인 중앙일보
쇼미더머니 블랙넛
[사진 Mnet ‘쇼미더머니’ 방송화면 캡처]


쇼미더머니 블랙넛, 인성 논란 언급…"내 인성이 어쩌고 저째?" 뿔났다 



'쇼미더머니4' 블랙넛이 자신을 둘러싼 인성 논란에 대해 당당한 모습을 보여 눈길을 모았다.



어제(14일) 방송된 Mnet 힙합서바이벌 '쇼미더머니4'에서는 팀경연에 나서는 래퍼들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블랙넛은 마이크로닷을 제치고 버벌진트&산이의 팀 대표로 나섰다.



블랙넛은 랩이 끝난 후 "XX힘드네, 이것은 4절이다"라고 랩을 이어갔다.



블랙넛은 "내 인성이 어쩌고 저째?"라며 자신의 심경을 담은 랩을 쏟아냈다.



블랙넛은 "내 이름 앞에 다 갖다붙여, 내가 사과하고 하차하길 원해? 내게도 엄마의 건강이 첫째, 세상에 욕만하던 과거가 부끄럽긴 해도 나는 송민호와 달라“며 ”오줌쌀땐 빼고 고개 안숙여, 전부 다 챙기고 갈 거야"라는 가사를 전달해 눈길을 모았다.



한편 다음 경연에선 ‘어차피 우승은 송민호’를 외치던 블랙넛이 송민호와 결국 1대1로 맞대결을 펼치게 되어 화제다.



온라인 중앙일보

쇼미더머니 블랙넛

[사진 Mnet ‘쇼미더머니’ 방송화면 캡처]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