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중국, 상하이 임정 청사 개·보수 … 7억 전액 부담

중앙일보 2015.08.15 02:30 종합 5면 지면보기
중국 상하이(上海)에 있는 임시정부 청사 개·보수를 위해 중국 정부가 7억원 상당의 자국 예산을 투입했다. 정부 당국자는 14일 “임정 청사 공사에 들어가는 비용을 전액 중국이 부담했으며 400만 위안(약 7억2000만원) 가까이 든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국가보훈처 관계자도 “청사가 워낙 낡아 손 볼 곳이 많았고 전시물 교체, 냉·난방 시설 정비 등으로 7억원 정도가 소요됐다고 한다”고 전했다.


내달 재개관 … 박 대통령 참석 가능성

 상하이 임정 청사는 건물도 대지도 중국 정부 소유다. 청사 관람료도 중국 정부로 귀속된다. 한국 정부는 비용을 일부 지원하겠다는 뜻을 밝혔으나 중국 정부가 사양했다. 중국 내 항일 유적지를 복원하자는 취지로 중앙정부 차원에서 적극 나섰다고 한다. 독립기념관 관계자는 “전시물 배치 계획 등을 담은 설계도를 제공했는데 중국 측에서 자신들이 하겠다고 의지를 보였다 ”며 “전시물 전반적 내용은 우리가 바라보는 독립운동의 의미, 내용과 거의 같다”고 설명했다.



 임정 청사 재개관식은 한·중 정부가 각각 주최하기로 했다. 9월 3일 중국 측이 재개관식을 하고 4일에는 국가보훈처·독립기념관·상하이 총영사관 등 한국 정부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기념식을 열 예정이다. 박근혜 대통령이 3일 열리는 중국의 항일 승전 70주년 기념식에 참석할 경우 재개관 기념식에 갈 수도 있다고 현지 인사들은 전했다. 외교 소식통은 “대통령이 참석할 경우 한정(韓正) 상하이시 당서기 등이 참석할 것”이라고 말했다.



유지혜 기자, 왕웨이 인턴기자 wang.wei@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