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용팔이' 주원-김태희 드디어 만났다…김태희 '3년만에 본 외부인'에 호기심

온라인 중앙일보 2015.08.13 17:19


드라마 '용팔이' 김태희, 주원이 드이디어 만났다.



지난 12일 오후 방송된 SBS ‘용팔이’(극본 장혁린, 연출 오진석, 제작 HB엔터테인먼트)에서는 12층 VIP 플로어로 배속 받은 김태현(주원)의 상류층 왕진 생활을 그리며 본격 스토리에 바짝 다가갔다. 그곳에서 태현은 제한구역 내 잠들어 있는 한신그룹 서열 1위 비밀의 상속녀 여진(김태희)을 만나며 두 사람이 펼쳐나갈 스토리의 포문을 열었다.



이날 VIP플로어에서 3년 동안 약물을 투여받고 잠든 상태로 갇혀 있던 한여진이 깨어났다. 그는 자해를 시도했고 불법 수술을 하던 태현이 이를 발견하고 여진의 자해를 막았다.



12층 VIP 플로어의 속살을 접하게 된 태현이었지만, 그는 이 일을 계기로 VIP 플로어 내에서도 소수의 의료진만이 접근이 가능한 여진의 방에 들어갈 기회를 얻게 됐다. 그리고 그곳에 잠들어 있는 여진이 실은 지난 밤 수술방 문을 사이에 두고 자신 앞에서 자해를 시도한 환자임을 확인하고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앞서 한여진은 자신을 병원에 가둔 인간들을 모조리 죽여버리겠다고 핏빛 복수를 다짐하면서도 자신을 구해준 3년만에 본 외부인의 정체에 대해 호기심을 드러냈다. 운명적인 만남을 가진 두 사람의 향후 전개가 기대감을 모았다.



‘용팔이’는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용팔이' 방송화면 캡처]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