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태년 "천정배 발언 듣기 민망" vs 천정배측 "번지수 틀린 동문서답"

중앙일보 2015.08.13 15:28
새정치민주연합 김태년 의원이 13일 무소속 천정배 의원이 '정략적 야합'이라며 문재인 대표의 '빅딜'제안을 비판한 것과 관련해 “허위 사실로 비난하는 것은 듣기 민망하다”고 비난했다. 김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당 정책조정 회의에서 “자신이 최고 지도부를 했던 당과, 그 당의 대표를 비판할 때는 사실에 입각해 조심스럽게 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천 의원은 새정치연합의 전신인 민주당에서 최고위원을 지낸바 있다. 그는 “천 의원께서 새정치연합과 문재인 대표가 위헌인 오픈프라이머리를 거래 대상으로 삼았다고 하셨다”며 “법률가이자 입법부의 일원이신 분이 어떻게 이런 말씀을 하나. 위헌이 뻔한 법을 어떻게 만들겠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모든 당이 강제로 오픈프라이머리를 실시한다는 법은 발의도 안 됐고 실시할 경우 선관위 관리 하에 동시에 실시할 수 있다는 임의조항이 있는 법안만 발의됐을 뿐”이라며 “문재인 대표의 인식도 이와 다르지 않다”고 주장했다.



이에 천 의원측은 이날 오후 입장문을 통해 “완전히 번지수가 틀린 동문서답”이라고 반박했다. 천 의원측은 “문 대표 스스로 위헌 소지가 있다고 밝힌 김 대표의 오픈프라이머리 법제화안과 권역별 비례대표제를 ‘빅딜’ 이름으로 한 테이블에 놓고 협상하자고 한 것을 비판한 것”이라며 “김 대표의 터무니없는 제안을 지적하고 비판해야지 이를 연계해 협상하려는 것은 잘못”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국회 정치개혁특별위원회 간사인 김태년 의원을 향해 “정개특위는 선거구 획정기준 시한도 못 지키면서 각 정당이 자율로 정할 공천제도를 논의할 만큼 여유가 있는지 궁금하다”며 “태업부터 반성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지상 기자 ground@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