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부, 국내외 독립운동 유적지 관리 들어간다

중앙일보 2015.08.13 14:11
사적지관리기관현황 [보훈처]




정부가 국내외에 산재해 있는 독립운동 유적을 집중관리하기로 했다. 보훈처 관계자는 13일 “광복 70주년을 맞아 외국에 산재한 독립운동 유적 관리를 강화하기 위해 내년까지 해외 독립운동 유적을 전수 실태 조사하고 다각적인 대책을 마련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보훈처는 2000∼2002년 실시했던 해외 독립운동 유적 전수 조사를 실시했다. 그러나 그동안 손을 놓고 있었다는 점에서 관리소홀 문제에 대한 비난이 이어졌다.



해외 독립운동 유적은 24개국에 905곳으로, 항일 활동의 근거지였던 중국에 있는 유적이 409곳으로 가장 많은 것으로 파악됐다. 그 다음은 미국(142곳), 러시아(114곳), 일본(57곳) 순으로 독립운동 유적이 분포돼 있다.



보훈처 관계자는 “재외공관의 전담인력이 없고, 대부분의 시설들이 해당국 정부 단체 소유여서 정부차원의 관리에 어려움이 있었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보훈처는 외국에 있는 독립운동 유적 관리를 강화하기 위해 독립운동 유적 보존 활동을 재외공관의 주요 업무에 포함시키는 방안을 추진키로 했다. 일종의 유적관리를 위한 외교활동을 강화하겠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보훈처는 독립운동 유적이 많은 곳에는 유적 관리를 전담하는 주재관을 보내는 방안을 관계부처와 협의할 계획이다. 또 외국 현지에서 독립운동 유적을 위탁관리하는 곳도 11곳으로 늘린다는 방침이다. 현재 이 같은 기능을 하는 기관은 중국 지린(吉林)성 지린시에 있는 옌볜대학교를 비롯해 8곳이다.



국내 유적지 역시 지방자치단체나 기념사업회 등 관리자가 다양하고 전국적으로 퍼져 있어 관리에 애로를 겪어왔다.



보훈처 관계자는 “‘현충시설 통합정보시스템’을 전면적으로 개편해 유적 보존 상태를 실시간으로 파악하고, 명예관리자를 신규로 위촉할 방침”이라 “내년부터 매헌 윤봉길 의사 기념관 관리 주체를 국가로 이관하는 등 독립운동 관련 기념관 관리와 운영에도 적극적으로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보훈처는 역사적 가치가 높지만 아직까지 현충시설로 지정하지 못한 A등급 독립운동 유적 74개소에 대해서는 내년까지 현충시설물 지정해 안내 표지물을 설치하고, B등급 538개소에 대해서는 3ㆍ1운동 100주년(2019년)까지 완료할 계획이다.



정용수 기자 nkys@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