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태년 의원 “천정배 의원, 비판하려면 사실에 입각해 조심해서”

중앙일보 2015.08.13 10:34
김태년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은 13일 무소속 천정배 의원이 전날 “오픈 프라이머리(완전국민경선제)를 여야가 법제화하려는 건 위헌”이라고 주장한 데 대해 “천 의원은 본인이 최고 지도부였던 당과 당 대표를 비난할 때는 사실에 입각해 조심스러운 자세로 하는 게 어떨까 싶다”고 비판했다. 천 의원은 새정치연합의 전신인 민주당에서 최고위원을 지낸 바 있다.



김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당 정책조정회의에서 “천 의원께서 새정치연합과 문재인 대표가 위헌인 오픈프라이머리를 거래 대상으로 삼았다고 하셨다”며 “법률가이자 입법부의 일원이신 분이 어떻게 이런 말씀을 하나. 위헌이 뻔한 법을 어떻게 만들겠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모든 당이 강제로 오픈프라이머리를 실시한다는 법은 발의도 안 됐고 실시할 경우 선관위 관리 하에 동시에 실시할 수 있다는 임의조항이 있는 법안만 발의됐을 뿐”이라며 “문재인 대표의 인식도 이와 다르지 않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새정치연합과 문 대표가 선거제도 개혁을 위해 권역별 비례대표제를 도입하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는데 허위사실을 가지고 정략적 야합이라는 험악한 용어를 써가며 비난하는 건 참으로 듣기 민망하다”고 말했다.



천 의원은 전날 ‘오픈프라이머리 법제화는 위헌이다’라는 제목의 보도자료를 내고 문재인 대표가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에게 제안한 ‘오픈프라이머리와 권역별 비례대표제 일괄 타결론’과 관련해 “두 정당 대표 간의 행위는 자신들의 정치적 이해를 위해서라면 입법기관이 최우선 가치로 삼아야 할 헌법마저 무시하겠다는 처사”라며 비난했다.



김형구 기자 kim.hyounggu@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