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시-호날두-수아레스, UEFA 최우수선수 최종후보 '3파전'

중앙일보 2015.08.13 10:11
왼쪽부터 리오넬 메시 ,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 루이스 수아레스 [사진 중앙포토DB]




리오넬 메시(28·FC바르셀로나)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0·레알 마드리드)가 타이틀을 놓고 또 경쟁한다. 루이스 수아레스(27·FC바르셀로나)도 경쟁에 가세했다.



유럽축구연맹(UEFA)는 13일(한국시간) 2014~2015 시즌 유럽 최우수 선수상 후보자를 발표했다. UEFA 소속 54개국 취재진 투표에서 메시, 호날두, 수아레스가 최종후보 세 명 명단에 들었다. UEFA는 2011년에 이 상을 제정했으며, 2011년 메시, 2012년 안드레스 이니에스타(바르셀로나), 2013년 프랑크 리베리(바이에른 뮌헨), 2014년 호날두를 수상자로 선정했다.



메시와 호날두의 양 강 경쟁 속에 수아레스가 도전하는 구도가 짜여졌다. 메시는 지난 시즌 58골을 터뜨려 바르셀로나의 트레블(UEFA 챔피언스리그·프리메라리가·코파 델 레이)을 이끌었고, 호날두는 프리메라리가에서만 48골을 넣어 리그 득점왕 타이틀을 거머쥐었다. 수아레스는 2014~2015 시즌에 바르셀로나로 이적해 25골을 넣고, 높은 팀 기여도를 선보였다.



최종 수상자는 28일 프랑스 모나코에서 열리는 2015~2016시즌 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추첨에서 발표된다.



김지한 기자 hanskim@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