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새롬 이찬오 오늘 결혼 … "결혼식, 가족·친구들과 밥먹는 것으로"

온라인 중앙일보 2015.08.13 10:05




김새롬 이찬오 셰프가 오늘(13일) 정식으로 부부의 연을 맺는다.



김새롬과 이찬오 셰프는 13일 오후 양가 가족이 모인 저녁식사 자리에서 부부의 연을 맺을 예정이다. 두 사람은 화려한 결혼식 대신 소박한 결혼식을 하고 싶다는 평소의 뜻에 따라서 이 같은 자리를 마련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새롬 소속사 초록뱀주나 E&M 측에 따르면 두 사람은 가족들과의 점심식사에 이어 친구들, 소속사 식구들과 모여 저녁식사를 함께 하며 기쁨을 나눌 예정이다.



김새롬과 이찬오 셰프는 지난 4월 지인의 소개로 만났고 열애 3개월 만인 지난달 공개 연인을 선언해 많은 축하를 받았다.



결혼식 하루 전날인 지난 12일 김새롬과 이찬오 셰프는 웨딩드레스 패션쇼에 동반 촬영한 모습이 포착이 되기도 했다. 김새롬 이찬오 커플은 나란히 앉아 웨딩드레스를 입고 런웨이를 걷는 모델들을 바라보며 속삭였다.



한편, 앞서 김새롬의 소속사는 초스피드 결혼에 대해 "속도위반은 절대 아니다"라고 밝혔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김새롬 SNS]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