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라디오스타' 차예련, 뜬금없는 김혜성 디스?…'기센 여자'의 거침없는 입담

온라인 중앙일보 2015.08.13 09:01
`라디오스타 차예련`




'라디오스타' 차예련, 뜬금없는 김혜성 디스?…'기센 여자'의 거침없는 입담



황금어장-라디오스타에 출연한 차예련이 거침없는 입담을 뽐내 화제다.





지난 12일 고품격 토크쇼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기획 박현석/ 연출 최윤정)에서는 영화 ‘퇴마:무녀굴’의 네 주연배우 유선-차예련-김성균-김혜성이 출연하는 ‘남자를 울려’ 특집이 진행됐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김국진의 “기센 여자 두 분과 기죽은 남자 두 분을 모셨습니다”라는 소개와 함께 등장한 유선-차예련-김성균-김혜성은 초반부터 명확한 ‘먹이사슬 관계’를 드러내며 스튜디오를 웃음 짓게 만들었다고 전해진다.



이들은 감춰져 있던 입담을 폭발시켜 자신들의 특별한 에피소드들을 쏟아내는가 하면, 평소의 이미지와는 다른 반전매력으로 안방극장을 후끈 달아오르게 만들었다.



이날 배우 차예련이 영화 ‘퇴마: 무녀굴’에서 호흡을 맞춘 김혜성의 외모를 평가했다.



김혜성은 예쁘장한 외모 때문에 과거 고충을 겪었다고 토로했다. 하지만 차예련의 생각은 달랐다고 전했다.



김혜성은 영화 촬영 당시를 회상하며 “저희 감독님이 촬영하면서 ‘혜성이, 잘생겼다’고 하셨는데 (차예련) 누나가 옆에서 모니터를 하고 있었다”라며 “그때 (차예련) 누나가 ‘나 쟤 잘생긴 거 모르겠는데?’라고 했다”고 폭로했다.



차예련은 아랑곳하지 않고 “(김혜성이) 잘생겼어요?”라 되물었다. 잠시 당황한 MC들은 “깔끔하게 생겼죠”라 응대했다. 김구라는 “개인적인 느낌으로는 마스크는 괜찮은데 윤종신과 비슷한 느낌이 난다. 키가 좀 작다”고 답했다.



이날 방송은 ‘남자를 울려’ 특집으로 꾸며져 영화 ‘퇴마: 무녀굴’의 주연배우 유선, 차예련, 김성균, 김혜성이 출연했다.



'라디오스타 차예련'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MBC 라디오스타 방송캡처]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