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미 10월 16일 정상회담

중앙일보 2015.08.13 05:00 종합 1면 지면보기
박근혜(얼굴) 대통령이 오는 10월 16일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과 워싱턴에서 한·미 정상회담을 한다고 청와대가 12일 밝혔다. 박 대통령은 지난 6월 미국에서 오바마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할 예정이었으나 중동호흡기증후군(MERS·메르스) 사태 대응을 위해 방문을 연기했었다.


박 대통령 방미 일정 확정
오바마와 북핵 등 현안 논의
다음달 방중 위한 수순인 듯

 민경욱 대변인은 “취임 후 네 번째인 이번 정상회담에선 한·미 동맹 발전과 북핵 문제 등 대북 공조, 동북아 평화·안정·번영을 위한 협력, 글로벌 파트너십 확대와 실질 협력 증진 등 다양한 상호 관심사에 대해 의견을 교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번 정상회담은 강력하고 역동적이며 진화하는 한·미 동맹을 재확인하고 양국 간 협력의 새로운 지평을 열어가는 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덧붙였다.



청와대가 이날 방미 일정을 발표함에 따라 조만간 박 대통령의 중국 항일승전 70주년 기념행사(9월 3일) 참석도 공식화할 것이라고 한다. 정부 관계자는 “방미 일정 확정은 다음달 중국 방문을 위한 수순”이라고 말했다.



신용호 기자 nova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