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추자현 "연기해야 하는데…한국선 먹고 살기 막막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2015.08.12 11:39




배우 추자현의 중국 진출 계기가 새삼 화제다.



추자현은 최근 방송된 'SBS 스페셜'에서 근황을 공개한 바 있다.



당시 방송에서 추자현은 "배운 게 도둑질이라고 연기를 해야 하는데 한국에선 제가 꾸준히 돈을 벌 수 있게끔 연기할 수 있는 작품이 들어오는 게 아니었다"고 입을 뗐다.



추자현은 "먹고 살기 막막했던 게 사실이었다"라고 밝혀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한편, 지난 11일 방송된 tvN '현장토크쇼 택시'에는 홍수아가 출연해 추자현의 중국 내 인기에 대해 언급해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