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유통업체 인수 … 알리바바 영토 확장

중앙일보 2015.08.12 00:01 경제 3면 지면보기
마윈
중국 최대 전자상거래업체 알리바바가 오프라인으로 영역을 넓힌다. 온라인과 오프라인의 결합으로 물류서비스를 강화해 치열한 경쟁에서 우위를 점하기 위한 전략이다.


쑤닝 2대주주로 온·오프 결합 나서
“주문 제품 빠르면 2시간 내에 배송”

 알리바바는 10일 중국의 손꼽히는 가전유통업체 쑤닝윈상(蘇寧雲商)의 주식 19.99%를 46억3000달러에 인수한다고 밝혔다. 인수가 마무리되면 알리바바는 장진둥(張進東) 회장에 이어 쑤닝의 2대 주주가 된다. 쑤닝도 140억 위안을 출자해 알리바바의 신규 발행 주식을 매입한다. 전체 주식의 1.1% 수준이다.



 중국의 전자상거래 시장이 성장하면서 인터넷 기업들은 오프라인 서비스 시장을 선점하기 위해 발 빠르게 움직이고 있다. 알리바바와 쑤닝의 전략적 결합도 그 중 하나다. 쑤닝의 물류네트워크가 알리바바의 물류업체 차이냐오와 통합되며 알리바바는 오프라인 유통망을 확보하게 됐다. 쑤닝은 중국 289개 도시에 1700개 이상의 매장을 보유하고 있으며 중국 전역에 수십 개의 유통센터를 두고 있다. 쑤닝의 애프터서비스(A/S) 센터도 이용할 수 있다. 알리바바는 “ 빠르면 2시간 내에 주문한 제품을 받아볼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쑤닝도 온라인으로 진출한다. 쑤닝은 알리바바의 쇼핑사이트인 티몰(Tmall)에 온라인 가전매장을 열고 가전제품과 유아용품도 판매할 계획이다. 홍콩 어레트리서치의 리무즈 인터넷부문 연구원은 “중국 전자상거래가 더 성장할 것임을 보여주는 중요한 신호”라며 “ 또 다른 대형 투자가 촉발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하현옥 기자 hyunoc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