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서명수의 은퇴 팁] 부부 중 1명 65세 이상 영농경력 5년 됐다면 시골선 농지연금 활용을

중앙일보 2015.08.12 00:01 경제 5면 지면보기
서명수
최근 들어 은퇴후 도시생활을 청산하고 시골로 내려가 사는 귀농·귀촌 인구가 늘고 있다. 그러나 자연을 벗삼아 사는 것도 좋지만 문제는 생활비 조달이다. 농가 소득은 작황에 따라 들쭉 날쭉해 고정 수입으로 만들기가 쉽지 않다. 이럴 때 농지를 담보로 매달 연금을 타는 농지연금은 좋은 대안이 될 수 있다. 도시에 주택연금이 있다면 시골엔 농지연금이 있는 것이다.



 농지연금은 작농 기술력 등에서 경쟁력이 떨어지는 고령 농민에 대한 정부 지원책의 하나로 2011년 처음 도입됐다. 가입 대상은 만 65세 이상이고 영농경력 5년 이상이면 된다. 기존에는 부부 모두 만 65세 이상이어야 가입할 수 있었지만 지난해 5월부터 부부 중 한 명만 만 65세가 넘어도 가입할 수 있도록 요건이 완화됐다. 3만 ㎡이하였던 농지 면적 기준도 폐지됐다.



 연금 수령액은 담보 농지의 가치를 종합적으로 고려해 산정된다. 담보 농지의 가격은 공시지가 혹은 감정평가 가격에 면적을 곱해서 결정된다. 공시지가를 활용할 것인지, 감정평가 가격을 활용할 것인지는 본인이 유리한 쪽으로 선택할 수 있다.



 연금수령 방식은 종신형과 기간형 두 가지가 있다. 종신형은 사망할 때까지, 기간형은 5·10·15년 기간 가운데 하나를 골라 매월 일정 금액의 연금을 받는 방식이다. 예를 들어 68세인 A씨가 2억원의 사과농장을 담보로 종신형에 가입했다면 월 72만원을 받을 수 있다. 그런데 15년 기간형을 선택했다면 월 연금액은 110만원 정도로 종신형에 비해 높은 수준이다. 장기간 나눠서 받을 연금액을 단기간에 몰아서 받기 때문이다. 농지연금 가입자 수는 지난해 말 현재 4000여 명 가까이 돼 연평균 1000명씩 늘고 있다.



서명수 객원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