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키 많이 컸군요, 기흥역세권

중앙일보 2015.08.10 00:01 경제 7면 지면보기
가운데 공터가 지상 38~49층의 초고층 아파트 단지들이 들어설 용인 기흥역세권지구. [사진 포스코건설]


서울·수도권 지하철 분당선 기흥역 4번 출구를 나서면 낮은 산 밑으로 대규모 아파트 공사 현장이 나온다. 요즘 경기도 용인지역 아파트 분양시장에서 가장 뜨거운 곳인 기흥역세권지구다. 분당선과 용인 경전철(에버라인)이 만나는 이곳은 용인에서 교통의 요지로 꼽힌다. 분당선·에버라인은 물론, 경부·영동고속도로와 용인~서울간고속도로가 모두 차로 10~20분 거리이기 때문이다. 이 곳에 대규모의 초고층 주상복합촌이 형성되고 있다.

경부·영동고속도로 접근 쉽고
분당선·용인경전철 만나는 요지
초고층 주상복합 5099가구 예정
분양권에 웃돈 최고 3000만원



 경기도시공사가 개발 중인 기흥역세권지구는 용인시 기흥구 구갈동 234번지 일대 24만7765㎡ 규모다. 환지 방식(토지가 수용된 토지주에게 보상금을 지급하는 대신 개발구역 내 조성된 땅을 주는 토지보상방법)의 도시개발사업지로, 6개 블록에 지상 30층이 넘는 초고층 주상복합아파트 5099가구와 오피스텔(1224실)·백화점(AK플라자)이 들어선다. 아파트는 지난해 9월 롯데건설을 시작으로 지금까지 4개 단지가 인기리에 모두 ‘완판’됐다.



 분양권엔 1000만~3000만원의 웃돈이 형성돼 있다. 지난해 롯데건설이 내놓은 롯데캐슬레이시티 전용면적 84㎡형 분양가가 3억9000만~4억2800만원 정도였는데, 현재 4억~4억5800만원에 매물이 나온다. 인근 시티공인 정민영 실장은 “주변의 낡은 주택이나 기존 아파트에서 기흥역세권지구로 갈아타려는 수요가 적지 않다”고 말했다.





 이곳이 인기를 끄는 건 교통이 좋은 데다 주거환경도 쾌적한 때문이다. 분당선 기흥역에서 신분당선으로 환승할 수 있는 분당선 정자역까지 10분대 거리다. 여기서 신분당선을 갈아 타면 기흥역에서 서울 강남역까지 30여 분(12개 정거장)이면 갈 수 있다. 2021년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 구성역이 개통하면 강남 수서역까지는 10분대 거리로 단축된다. 주변에 녹지도 많다.



 지구 내 신설 초교 1곳을 비롯해 신갈초, 성지초·중, 기흥중, 신갈고, 기흥고를 걸어서 다닐 수 있다. 초고층으로 개발돼 용뫼산·오산천은 물론 일부 단지에선 수원·남부골프장을 내려다볼 수 있다.



 때문에 고급 주상복합촌 형성에 대한 기대감이 크다. 지역 부동산 전문가들은 “개발이 완료되면 고급 주상복합촌으로 유명한 분당신도시 정자동처럼 기흥역세권지구가 ‘용인의 정자동’이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곳에선 이번 달 막바지 분양 물량이 나온다. 이달 중순 포스코건설이 3-1블록에서 아파트 1219가구와 오피스텔 175실을 내놓는다. 다음달 초 피데스피엠씨가 3-3블록에서 아파트 768가구와 오피스텔 226실을 분양한다. 분양가는 두 단지 모두 앞서 나온 단지와 비슷한 3.3㎡당 1100만원대로 예상된다. 오피스텔은 소형 아파트를 대체할 수 있는 전용면적 59~84㎡의 중형이다.



 포스코건설 노청래 분양소장은 “교통은 물론 쾌적성까지 갖춘 데다 분양가도 저렴해 용인뿐 아니라 분당·수원에서도 문의가 이어지고 있다”고 전했다.



황정일 기자 obidius@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