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나라 가장 잘 이끈 대통령" 박정희…"잘못한 일이 더 많다" MB

중앙일보 2015.08.08 12:06
박정희, 노무현, 김대중 대통령. 중앙일보DB






1대 이승만 전 대통령부터 17대 이명박 전 대통령까지 나라를 가장 잘 이끈 대통령은 누구일까. 여론 조사 결과, 박정희 전 대통령이 44%의 지지를 받아 1위에 올랐다. 한국갤럽이 광복 70주년을 맞아 지난달 28~30일과 이번달 4~6일 전국의 성인 2003명에게 ‘전직 대통령 중 해방 이후 우리나라를 가장 잘 이끈 대통령이 누구라고 생각하는지’를 물은 조사(자유응답)에서다.







2위는 노무현 전 대통령(25%), 3위는 김대중 전 대통령(14%)로 꼽혔다. 박정희ㆍ노무현ㆍ김대중 3명에 대한 지지율을 합치면 82%에 달했다.



대한민국 정부를 수립한 이승만 전 대통령은(3%)로 4위를 차지했다. 이어 전두환 전 대통령(3%), 김영삼 전 대통령(1%)이 각각 5위와 6위를 기록했다. 이명박 전 대통령은 1%로 7위로 나타났고 노태우 전 대통령은 0.1%의 지지를 받아 8위에 이름을 올렸다.



이번 조사에서 재임기간이 짧았던 윤보선ㆍ최규하 전 대통령은 제외했다.



지지율 1ㆍ2위 오른 박정희 전 대통령과 노무현 전 대통령은 지지층이 확연히 달랐다. 박 전 대통령은 중장년층(50대 62%, 60세 이상 71%)에서 지지율이 높았다. 노 전 대통령은 2030세대에서 약 40%의 지지를 끌어냈다.



정당별로는 새누리당 지지층 74%가 박 전 대통령을 꼽았고, 새정치민주연합 등 야당 지지층은 45%가 노 전 대통령을, 30% 정도는 김대중 전 대통령을 선택했다.



8명의 전직 대통령에 대해 ‘잘한 일’과 ‘잘못한 일’을 물은 항목에서도 ‘잘한 일이 더 많다’는 반응이 나온 대통령은 박정희ㆍ김대중ㆍ노무현 전 대통령 3명 뿐이었다. 박 전 대통령은 ‘잘한 일이 많다’는 의견(67%)가 ‘잘못한 일이 많다’(16%)는 의견보다 4배 이상 많았다. 노 전 대통령은 ‘잘한 일이 많다’는 의견이 54%, ‘잘못한 일이 많다’는 의견이 20%였다. 김대중 전 대통령도 노 전 대통령과 비슷한 수치를 보였다.



‘잘못한 일이 많다’는 비율이 가장 높았던 역대 대통령은 이명박 전 대통령이었다. ‘잘한 일이 많다’는 의견이 12%였던 반면, ‘잘못한 일이 많다’는 64%였다.







이번 조사는 전화조사원 인터뷰 방식으로 진행했고 응답률 18%(총 통화 1만1077명 중 2003명 응답 완료),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2.2%p다.



온라인 중앙일보



[자료 한국갤럽]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