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KTX수서역 주변 개발…행복주택 1900가구도 건설

중앙일보 2015.07.31 10:06
[국토교통부 제공]




KTX 수서역 주변에 젊은층을 위한 공공임대주택인 행복주택 1900가구가 들어선다. 국토교통부는 내년 상반기 수도권 고속철도(수서~평택) 개통을 앞두고, KTX 수서역 주변지역을 공공주택지구로 지정해 개발사업을 추진한다고 31일 밝혔다. 국토부는 이날 주민 대상 공람공고를 실시했다.



사업범위는 KTX 수서역사부지(9만8000㎡)와 남측구역(28만8000㎡)을 포함해 총 38만6000㎡다.

국토부는 KTX 수서역이 서울 동남권의 주요 교통거점이 된다는 것을 감안해 3개 구역으로 나눠 특성에 맞는 개발을 하기로 했다. 우선 KTX 수서역사가 들어서게 될 ‘철도 및 환승센터구역’은 KTX 수서역 개통에 따른 여객 편의와 대중교통과의 연계를 위해 환승센터를 복합 개발하게 된다.



또 ‘역세권 업무·상업구역’엔 업무 시설을 유치하고, ‘역세권 주거생활구역’은 행복주택 1900가구와 주민편의시설을 지을 예정이다. 개발구역 동편의 수서차량기지(20만6000㎡)는 향후 서울시에서 활용 방안을 마련하기로 했다.



국토부는 올해 안에 공공주택지구 지정을 완료하고, 내년 초 주택사업계획을 승인할 계획이다. 김정렬 국토부 공공주택건설추진단장은 “수서역세권 개발을 조속히 추진하면 젊은층 유입과 일자리 창출 등으로 지역경제가 활성화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세종=김원배 기자 oneb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