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LG, 청년 고용 늘리는 ‘맞춤형 학과’ 전국 확대

중앙일보 2015.07.31 01:00 종합 6면 지면보기
LG그룹이 인재를 교육시켜 그룹 계열사에 입사시키는 프로그램을 대폭 확대하는 등 ‘청년 일자리 늘리기’에 적극적으로 나선다.


경북·부산·전남대 등도 운영
산업현장 필요한 인재 육성
졸업하면 그룹 계열사 입사

 LG는 서울에 있는 대학에서만 운영하던 ‘사회맞춤형 학과’를 전국의 4년제 대학과 전문대로 범위를 넓혀 운영한다고 30일 발표했다.





 LG전자가 경북대와 부산대에 사회맞춤형 학과를 설치하고 LG이노텍이 전남대, LG유플러스가 지방 전문대와 각각 손을 잡는다. 사회맞춤형 학과는 기업이 대학과 공동으로 산업현장에 필요한 인재를 ‘맞춤형’으로 육성한 뒤 해당 기업에 입사시키는 산학연계 채용 과정으로 청년 고용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2012년부터 LG가 운영하고 있다. LG는 이 프로그램에 장학금과 실습현장을 제공하는 것은 물론 교육과정 설계에 참여하고 전·현직 임직원을 실무형 교수진으로 투입하고 있다. LG는 소프트웨어 분야가 중심이었던 사회맞춤형 학과의 전공 분야를 전기·전자·기계·자동차부품 분야로 확대한다.



 LG는 이 프로그램을 LG와 충청북도가 함께 지원하는 충북 창조경제혁신센터와도 연계해 운영하기로 했다. 충북혁신센터가 충북지역 대학에 지역특화산업인 뷰티·바이오·친환경 에너지 분야를 교육하는 사회맞춤형 학과를 개설하고, LG 및 관련 지역 기업에 필요 인력을 수급하는 형태다.



 이를 위해 충북대 등 충북 지역 4년제 대학과 대원대 등 지역 전문대에 사회맞춤형 학과가 개설돼 내년 새 학기부터 운영된다. 이 프로그램엔 LG화학을 비롯해 LG하우시스·LG전자·LG디스플레이·LG이노텍·LG유플러스 등이 참여한다.



 LG는 중소기업 및 협력회사의 직원 채용에도 힘을 보탠다. 충북혁신센터가 있는 충북 지역에서는 중소기업의 고용난을 해소하고 청년 고용을 지원하기 위한 ‘고용디딤돌’ 프로젝트를 진행한다.



 LG는 또 지역 중소기업과 손잡고 해당 기업 취업희망자를 대상으로 산학연계 교육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이 프로그램을 이수한 수료자가 3년 이상 해당 중소기업에서 우수한 성과로 근무한 뒤 LG 입사를 원할 경우엔 가점을 줘서 우선적으로 채용한다.



함종선 기자 jsham@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