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상포진 예방법은? 꾸준한 운동+고른 영양섭취+NO 과로 지켜야

온라인 중앙일보 2015.07.30 22:00




대상포진 예방법, 최근 과로+스트레스로 환자 수 계속 증가 ‘상상초월 극심한 고통’



대상포진 예방법이 눈길을 모으고 있다.



최근 과로와 스트레스가 쌓인 2~30대 대상포진 환자들이 증가하고 있으며 대상포진은 바리셀라 조스터 바이러스로 2~10세 아이에게 수두를 일으키는 바이러스와 동일하다고 전해진다.



이러한 대상포진은 걸리면 처음엔 몸의 한쪽 부위에 심한 통증이 오며 이후로 가슴, 허리, 팔, 얼굴 순으로 통증이 많이 나타나며 며칠이 지나야 피부에 물집이 잡힌다.



특히 경험해보지 않은 심한 통증과 감각 이상이 몸의 어느 한 쪽에만 나타난다면 대상포진을 의심해볼 필요가 있으며 증상이 심한 경우에는 숨쉬기가 곤란하고 근육통, 복통이 나타나기도 한다.



한편 일상생활에서 할 수 있는 대상포진 예방법으로는 면역력을 높이는 것으로, 꾸준한 운동과 고른 영양섭취가 필요하고, 과로하지 않는 것이 가장 좋다.



대상포진 예방법 소식에 누리꾼들은 “대상포진 예방법, 무섭다” “대상포진 예방법, 수두 걸린 적 있는데”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