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태희 실제 미모는? 주원 "대본 첫 리딩 날 누나에게 더 반해" ♥ 뿅뿅

온라인 중앙일보 2015.07.30 20:35




'용팔이' 남자 주연배우들이 '김태희 앓이'를 호소했다.



29일 SBS 목동 사옥에서 열린 새 수목극 '용팔이'(극본 장혁린, 연출 오진석, 제작 HB엔터테인먼트) 기자간담회 현장은 김태희 질문에 웃음꽃이 피었다.



'용팔이' 타이틀롤 주연배우 주원은 상대역 김태희 캐스팅에 대한 질문에 답하기 앞서 쑥쓰러운 웃음을 마이크에 흘렸다.



주원은 "상대 여배우 후보들이 있었는데 태희 누나가 꼭 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며 "이런 마음을 제작진에게 적극적으로 어필하기도 했다"고 비하인드를 전했다.



이어 "최종적으로 태희 누나와 한다고 했을 때 그 누구보다 제일 좋아했다"며 "남자들이라면 누구라도 제 마음과 같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더욱이 "대본 첫 리딩 날 누나에게 더 반했다. 외모적인 아름다움 뿐 아니라 성격의 美도 있구나 생각했다"고 극찬한 뒤 "오글거리냐"고 묻기도 했다.



"만나면 만날수록 너무 예쁘다"고 한번 더 강조한 주원은 "함께 하는 여배우가 김태희 씨라서 너무 행복하다"고 팬심을 드러냈다.



김태희와 KBS2 '구미호외전' 이후 11년만에 재회한 조현재는 "김태희 씨를 다시 만나 기쁘다"며 "그 때는 사랑하는 사이였는데 이번에는 이복남매로 나온다"며 작은 아쉬움을 표현하기도 했다.



카리스마 배우 정웅인 또한 "김태희-주원 씨가 캐스팅 됐다고 해서 이번 역할을 수락했다"고 출연에 영향을 준 사실을 강조한 뒤 "처음에는 김태희 씨 얼굴도 제대로 못봤다"고 말해 연예인의 연예인인 김태희의 아이콘을 엿보게 했다.



한편 '용팔이'는 '장소불문·환자불문' 고액의 돈만 준다면 조폭도 마다하지 않는 실력 최고의 돌팔이 외과의사 '용팔이'가 병원에 잠들어 있는 재벌 상속녀 '잠자는 숲속의 마녀'를 만나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리는 스펙터클 유니크 멜로드라마.



이복오빠에 의해 3년째 잠들어 있는 한신그룹 상속녀 한여진 역에 김태희, 한신병원 레지던트 3년차에 조폭 전문 왕진의 김태현 역에 주원, 여진의 야심찬 이복오빠 한도준 역에 조현재, 12층 VIP 플로어 담당 과장 역에 정웅인이 열연한다.



8월 5일 SBS 수목드라마 '가면' 후속으로 방송된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일간스포츠]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