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장진영 변호사 “사법고시 1차에 3번 합격한 비결은…"

온라인 중앙일보 2015.07.30 19:47




장진영 변호사가 사법고시 1차에 3번이나 합격한 비결을 공개했다.



지난 29일 JTBC '유자식 상팔자'에서는 장진영 변호사와 딸 장진하의 사연이 전파를 탄 가운데 장진영 변호사는 사법고시 1차에 3번이나 합격한 비결을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이날 방송에서 장진영 변호사는 "고시를 30살에 시작해서, 34살에 붙었다. 원래는 고시에 뜻이 없어서 바로 취업했다. 항공사 다녔다. 그러다 IMF 터지고 불안한 마음에 고시를 시작했다"라고 밝혔다.



장진영 변호사는 사법고시 준비 당시 하루 일과를 시간대별로 나눠 기록한 메모장을 공개, "7시반에 독서실에 도착해 공부를 시작하고, 매시간을 어떻게 보냈나 정리하고, 학습 진도를 페이지별로 꼼꼼히 적어 공부량을 체크한다"라며 "이렇게 계획을 세워 공부하면 낭비되는 시간을 줄일수 있고, 많게는 하루에 15시간 정도 공부할 시간을 확보할 수 있다"라고 설명했다.



또한 장진영 변호사는 "1차 합격 노하우를 과외까지 했다"라고 덧붙이기도.



하지만 장진영 변호사의 딸은 "이렇게는 못한다. 이 방법은 딱 교과서 스타일이다" 라며 난감해하는 모습을 보여 폭소를 자아냈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유자식 상팔자' 방송화면 캡처]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