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라스 정창욱, 삭발한 이유? "음식서 머리카락 나와…"

온라인 중앙일보 2015.07.30 19:29
라스 정창욱[사진 MBC `라디오스타` 방송화면 캡처]


지난 29일 밤 방송된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에서는 '묻지마 과거' 특집으로 꾸며져 정창욱, 강예빈, 허각, 배수정이 게스트로 출연해 유쾌한 입담을 자랑했다.



이날 방송에서 JTBC '냉장고를 부탁해‘ 등에서 출중한 요리 실력으로 이름을 날린 정창욱은 최근 불거진 고현정과의 스캔들을 언급했다.



정창욱은 "고현정과 찌라시가 돈 적이 있다. 친한 사이인가"라는 질문에 "친하지는 않다. 되게 어려운데"라고 밝혔다.



이에 김구라가 "그런데 스캔들이 난 거냐"고 묻자 정창욱은 단답으로 "예"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구라는 이어 "스캔들이 났을 때 기분은 어땠냐"고 물었고, 정창욱은 "기분은 좋다"며 솔직한 답변으로 시선을 모았다.



또한 그는 윤종신이 머리를 밀게 된 사연에 대해 묻자 "한국에 왔는데 머리가 다 길더라고요. 그러다가 음식에서 머리카락이 나온 거에요. 그래서 제가 3mm로 밀고 갔어요. 나부터 잘라야겠다 싶어서"라며 머리를 밀게 된 이유를 전했다.



이어 정창욱은 "정말 편해요. 해보세요. 오늘도 녹화한다고 깨끗이 밀고 왔어요"라며 개구진 웃음을 지었다.





온라인 중앙일보

라스 정창욱 [사진 MBC ‘라다오스타’ 방송화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