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강한친구들 공식사과…“모든 조치 적극적으로 취하겠다”

온라인 중앙일보 2015.07.30 18:17




경호업체 강한친구들 측이 안산M밸리록페스티벌(이하 안산록페) 공연 중 가수 장기하와 얽힌 불미스러운 일 등에 대해 “피해 입은 관객과 주최 측에 사과한다”라고 공식 사과했다.



강한친구들(강친)의 채규칠 대표는 30일 오후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안산 M밸리록페스티벌의 안전 관리 총책임자로서 본 행사에 참여 하신 모든 관객 여러분께 사과드린다”라며 “아울러 현장에서 발생한 불미스러운 일로 피해를 입으신 관객 여러분께는 더욱더 머리 깊이 숙여 사과드립니다”라고 공식 사과했다.



이어 “지난 26일 저녁 7시 30분경 안산 M밸리록페스티벌 빅탑 스테이지 주변에서 모터헤드 공연이 진행되던 중 예기치 못한 불미스러운 일이 발생했다. 페스티벌 현장에서 안전을 최우선으로 해야 함에도, 이와 같은 사태가 초래된 것에 대해 다시 한 번 사과드린다”라고 말했다.



“강한 친구들은 본 사태의 해결을 위해 피해 입은 분을 직접 찾아뵙고 정중한 사과와 함께 회복을 위한 모든 조치를 적극적으로 취하겠다”라며 “안전 관리 문제로 안산 M밸리록페스티벌에 누를 끼친 점에 대해 이번 행사를 공동 주관하는 CJ E&M과 나인ENT 측에도 사과의 말씀을 드립니다”라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채 대표는 “강한 친구들은 성숙한 관람 문화를 보여주신 관객 여러분 및 행사 관계자 분들께 다시 한 번 고개 숙여 사과드리며, 재발 방지를 위해 전 소속 직원의 안전 관리 교육 강화에 힘쓰겠습다”라고 강조했다.



앞서 장기하는 26일 트위터에 안산M밸리록페스티벌 현장 안전요원의 대응을 문제 삼으며 “저를 발견한 분들이 반가운 마음에 저를 들어올렸고 이를 본 가드분께서 제 아티스트 팔찌를 끊고 욕설을 한 뒤 제 뒷목을 잡아 끌어냈다”고 글을 올렸다.



약 2시간 뒤 장기하는 SNS에 해당 안전요원의 소속 업체인 강한친구들 대표가 공식 사과를 했다며 사과문을 올렸다. 장기하가 올린 강한친구들의 사과문에는 “저희 담당자의 과민한 대응이었다. 앞으로 각별히 주의하겠다”고 적혀 있었다.



장기하가 강한친구들 측의 사과를 받아들였다고 밝히면서 사건은 일단락되는 듯했으나, 당시 현장에서 장기하를 보호하려다 안와골절을 입었다고 주장하는 일반 관객이 등장한데 이어, 해당 경호원이 “관객에게 폭행 당했다”라고 주장했다는 내용의 글까지 확산되면서 논란이 지속됐다.



- 다음은 강한친구들 공식 사과문



강한친구들 사과문 전문



안녕하십니까. 강한친구들 대표 채규칠입니다.



안산M밸리록페스티벌의 안전 관리 총책임자로서 본 행사에 참여 하신 모든 관객 여러분께 사과 드립니다.



아울러 현장에서 발생한 불미스러운 일로 피해를 입으신 관객 여러분께는 더욱더 머리 깊이 숙여 사과 드립니다.



지난 26일 19시 30분경 안산 M밸리록페스티벌 빅탑 스테이지 주변에서 모터헤드 공연이 진행되던 중 예기치 못한 불미스러운 일이 발생 하였습니다. 페스티벌 현장에서 안전을 최우선으로 해야 함에도 이와 같은 사태가 초래 된 것에 대해 다시 한번 사과의 말씀 드립니다.



강한친구들은 본 사태의 해결을 위해 피해 입은 분을 직접 찾아 뵙고 정중한 사과와 함께 회복을 위한 모든 조치를 적극적으로 취하겠습니다.



또한 안전 관리 문제로 안산M밸리록페스티벌에 누를 끼친 점에 대해 이번 행사를 공동 주관하는 CJ E&M과 나인ENT 측에도 사과의 말씀을 드립니다.



강한 친구들은 성숙한 관람 문화를 보여주신 관객 여러분 및 행사 관계자 분들께 다시 한 번 고개 숙여 서과드리며, 재발 방지를 위해 全 소속 직원의 안전 관리 교육 강화에 힘쓰겠습니다.



강한 친구들 대표 채규칠 올림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중앙포토]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