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그녀는 예뻤다' 박서준·황정음, 킬미힐미 이어 재회

온라인 중앙일보 2015.07.30 17:15




배우 황정음과 박서준이 MBC 수목 미니시리즈 '그녀를 예뻤다'의 출연을 확정했다.



최근 '그녀는 예뻤다' 제작사 측은 황정음·박서준·고준희·최시원이 출연을 확정 짓고 본격적인 촬영 준비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그녀는 예뻤다'는 부잣집 공주님에서 쥐뿔도 없는 폭탄녀로 역변한 ‘그녀’와 뚱보 찌질남에서 모델 포스 완벽남으로 환골탈태한 ‘그’의 달콤 아슬 숨은 첫사랑 찾기를 그린 로맨틱 코미디.



황정음은 미모면 미모, 재력이면 재력, 스펙이면 스펙 뭐하나 볼 거 없는 언저리녀 ‘혜진’으로 천연덕스러운 연기를 선보인다. 박서준은 뚱보·찌질남에서 모델 포스 완벽남으로 놀라운 변신을 한 부편집장 ‘성준‘역을 맡는다.



황정음과 박서준은 올해 초 종영한 드라마 ‘킬미힐미’를 통해 환상의 연기 호흡을 선보인바 있다. 특히, ‘킬미힐미’에서 쌍둥이 남매로 자라나 이루어질 수 없었던 사랑으로 인해 시청자들의 아쉬움을 불러일으킨 바 있다. 이에 ‘그녀는 예뻤다’에서는 첫사랑 연인으로 다시 만나는 만큼 이번에는 이들의 사랑이 이루어질지 캐스팅 소식만으로도 눈길을 사로잡고 있다.



황정음과 박서준에 이어 고준희와 최시원의 합류는 '그녀는 예뻤다'에 대한 기대치를 더욱 높이고 있다. 고준희는 볼륨감 넘치는 퍼팩트 바디의 호텔리어 민하리로 분한다. 혜진의 단짝친구로 추억도 공유할 정도로 믿고 맡기는 사이. 그러나 혜진의 부탁으로 혜진 행세를 하며 성준과 재회하면서 일이 꼬이기 시작한다.



드라마 ‘내 마음이 들리니’, ‘야왕’과 영화 ‘나의 절친 악당들’, ‘레드 카펫’ 등을 통해 드라마와 영화를 넘나드는 활발한 활동을 펼치는 고준희는 섹시한 미모의 민하리로 분해 생기 넘치는 연기를 선보일 예정. 특히, ‘내 마음이 들리니’에 이어 두 번째 만남을 갖는 황정음과의 찰떡 호흡에 기대를 모으고 있다.



최시원은 피쳐 에디터 신혁으로 분한다. 신혁은 넉살 좋고 능청스러운 자유분방한 영혼의 소유자. 그러나 호텔 스위트룸의 장기 투숙자 임이 밝혀지면서 더욱 궁금증을 유발시키는 베일에 가려진 인물. ‘아테나:전쟁의 여신’, ‘드라마의 제왕’을 통해 연기력을 인정받은 최시원은 장난기 넘치는 신혁으로 분해 180도 다른 연기변신을 시도한다. 이에 최시원은 신혁의 자유분방한 매력으로 가을 여심 사냥을 시작할 예정이다.



'그녀는 예뻤다'의 제작사 ‘본 팩토리’ 측은 "황정음-박서준-고준희-최시원은 '그녀는 예뻤다'가 보여줄 유쾌한 로맨틱 코미디의 1순위 캐스팅이었다"며 "특히 믿고 보는 배우 황정음과 한 계단씩 탄탄하게 스타성을 입증 받은 박서준, 생기 넘치는 고준희와 늘 기대 이상을 보여준 최시원의 합류는 최적의 캐스팅이라고 생각한다. 신뢰와 기대를 높이는 ‘황정음-박서준-고준희-최시원’의 달콤한 4각 케미는 가을날 안방 극장에 달콤한 웃음을 선사할 것이다. 좋은 작품으로 기대에 보답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폭탄녀'로 역변한 그녀와 '완벽남'으로 정변한 그의 밀고 당기는 사랑이야기를 그릴 '그녀는 예뻤다'는 MBC '밤을 걷는 선비' 후속으로 오는 9월 수, 목 드라마로 첫 방송될 예정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jstar@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