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혁오 표절 논란, 어떤 곡?…SNS 해명 들어보니

온라인 중앙일보 2015.07.30 15:40
혁오 표절 논란


혁오 표절 논란

 

혁오 표절 논란, 입열어…"난 표절하지 않는다"



밴드 혁오, 표절논란 직접 첫해명 "저는 표절하지 않았습니다"



밴드 혁오가 표절 논란과 관련, 매니지먼트사가 아닌 혁오가 표절 논란과 관련해 직접 입장을 드러내 화제다.



혁오의 리더 오혁은 30일 오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저는 제 음악에 대한 양심과 자부심이 있습니다"라며 "이때까지 나쁜 의도를 가지고 곡을 쓴 적이 단 한순간도 없습니다"란 글을 남겼다.



오혁은 "평생 음악을 하는 게 꿈인데 베껴 쓴 걸로 인정받을 생각이었다면 애초에 음악을 시작하지도 않았을 겁니다"라며 "저는 표절을 하지 않았습니다"라고 강조했다.



오혁은 "아직 정규 앨범도 없고 1년이 채 되지 않은 신생 밴드이지만 정말 감사하게도 굉장히 빠른 속도록 과분한 관심을 받게 되었습니다"라며 "저희 스스로 아직 많이 부족한 걸 알고 있습니다"라고 전했다.



오혁은 "하지만 지금까지 음악적으로 떳떳하게 해왔고 앞으로도 그럴 것입니다"라며 "저희를 더 지켜봐 주시면 좋겠습니다"라며 글을 맺었다.



한편 앞서 혁오가 새롭게 둥지를 튼 타블로의 레이블 하이그라운드는 지난 24일 보도자료를 통해 "우선 아티스트가 열심히 준비해서 발표한 노래가 이런 논란에 휩싸였다는 점에 유감을 표한다"라며 "'론리(LONELY)'의 경우 지난 3월 더 화이티스트 보이 얼라이브의 리더 얼렌드 오여가 내한했을 당시 함께 공연하면서, 이 곡을 오프닝으로 공연했고 당사자로부터 오히려 좋은 감상평을 받았다"라고 밝혔다.



이어 가장 유사하다는 논란을 불러일으킨 '판다베어(PANDA BEAR)'에 대해서도 "이곡은 지난해부터 공연하던 곡으로 1월에 발표했고, 유미 조우마의 곡(도디)은 발표시기가 3월임을 감안했을 때 시기적으로 불가능하다"라고 덧붙였다.



끝으로 하이그라운드는 "대중분들이 혁오에 대한 관심이 높아진 만큼 더 좋은 음악을 선보이길 기대하신다는 것으로 받아들이고 더 좋은 음악으로 찾아뵙겠다"라고 전했다.



앞서 최근 한 음악정보 커뮤니티에는 혁오의 '론리'와 '판다 베어' 등이 더 화이티스트 보이와 유미 조우마의 곡을 표절했다는 주장이 제기 됐다.



밴드 혁오는 최근 MBC '무한도전'의 2015 무도가요제에 출연, 정형돈과 팀을 이뤄 준비하고 있다. 혁오는 '무한도전' 출연 후 지난 5월 발표한 신곡 '와리가리'와 지난해 발표한 데뷔곡 '위잉위잉' 등이 1위에 오르는 등 대중들의 큰 관심을 받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