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눈에 유해한 블루 라이트 차단하는 렌즈를 아십니까

온라인 중앙일보 2015.07.30 15:29
`빛이 우리 눈에 미치는 영향` 관련 사진




요즘 안경업계 화두는 청광 안경렌즈다. 청광은 가시광선 영역 중 청색 파장대를 의미하는데, 주로 스마트폰, 태블릿 pc, 컴퓨터, TV, LED 조명 등에서 방출되고 자연광 일부에도 포함돼 있다.



청광이 무조건 유해한 것은 아니다. 460~500나노 미터 파장 대는 ▲멜라토닌 세포 황성화 기능 ▲밤과 낮의 생체 리듬 유지 ▲ 일상생활 생체 순환 기능에 도움을 준다.



그러나 문제는 380~460나노 미터 파장 대다. 이 파장 대는 ▲시력 저하와 눈 피로 ▲안구 건조감 유발 ▲장기 노출시 망막 손상과 황반 변성의 위험 요소 증가 ▲망막 광화학적 변성 요소가 된다.



이 때문에 독일 칼자이스사는 선택적으로 청광을 차단 할수 있는 '블루 프로텍' 코팅 시스템을 도입했다.



380-460나노미터의 유해 파장대를 효과적으로 차단해 주고, 460나노 미터 이상의 이로운 파장 대는 모두 투과시켜 타사 청광 렌즈에 비해 선명도가 높은 게 장점이다.



또한 안경렌즈 내면에 듀라 비전 플래티넘 코팅을 입혀 후면 반사광으로 발생되는 눈부심 현상과 자외선이 내면에서 반사돼 눈으로 입사되는 현상을 줄였다.



기능성 안경 전문 취급 안경원인 명동 아이닥 안경(http://www.eyedaq.com) 김준근 안경사는 "청광 안경렌즈 판매시 고객 불만 요소가 됐던 낮은 선명도와 표면 코팅에서 발생됐던 고스트 이미지가 제어돼 청색광으로 혹사 했던 학생 및 직장인들의 시력 보호에 크게 도움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현재 칼자이스사 누진다초점렌즈를 비롯, 모든 안경 렌즈에 "블루 프로텍" 코팅이 가능하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