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션 임파서블5' 톰 크루즈, 맨 몸으로 비행기 메달려? '대박'

온라인 중앙일보 2015.07.30 15:07




할리우드 배우 톰 크루즈의 맨몸 액션 연기가 화제다.



30일 오전 서울 강남구 삼성동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 호텔에서 열린 영화 '미션 임파서블:로그네이션' 공식 내한기자회견에는 크리스토퍼 맥쿼리 감독, 톰 크루즈가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이날 크리스토퍼 맥쿼리 감독은 톰 크루즈 액션에 대해 "나는 촬영 안 해도 되니까 두껍게 입고 있었는데도 굉장히 추웠다. 톰 크루즈는 그저 슈트만 입었다. 엔진에서 나오는 바람이 엄청 나더라. 숨을 쉬기가 힘들 정도였기 때문에 얼마나 어려운 작업인지 알게 됐다"며 어려운 환경에도 톰 크루즈가 완벽한 연기를 선보인 것에 대해 언급했다.



또한 크리스토퍼 맥쿼리 감독은 "매달려 있는 톰 크루즈가 큰 소리로 '혹시 내게 얼굴이 패닉 상태가 된다면 연기할 뿐이니 촬영 끊지 마라'라고 했다"며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한편, ‘미션 임파서블: 로그네이션’은 에단 헌트(톰 크루즈)와 IMF 팀원들이 그들을 파괴하려는 고도의 훈련을 받은 국제적인 테러 조직 신디케이트에 맞서 미션을 수행하는 과정을 그린 작품이다. 비밀 요원 에단 헌트 역을 맡은 톰 크루즈는 압도적인 액션과 연기력으로 관객들의 기대를 만족시킬 전망이다. 역대 가장 불가능한 미션을 수행하는 과정을 그린 작품으로 30일 국내 개봉한다.



온라인 중앙일보

미션 임파서블:로그네이션, 톰 크루즈, 크리스토퍼 맥쿼리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