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국 드라마 좋아한다" 후지이 미나, 한국 활동 시작?

온라인 중앙일보 2015.07.30 14:44
`후지이 미나`




 

후지이 미나, 한국 활동 하게 된 이유?…"한국 드라마 좋아했다"



일본 배우 후지이 미나가 한국 활동을 하게 된 이유가 밝혀져 화제다.



27일 오전 방송된 SBS 파워FM '공형진의 씨네타운' 목요초대석에는 영화 '그리울 련'의 후지이 미나와 정윤선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방송에서 후지이 미나는 한국어가 능숙하다는 말에 "한국 활동한 지 3년이 넘었다"며 "원래 8~9년 전부터 일본 대학교에서 제2외국어로 한국어를 공부했다"고 말했다.



후지이 미나는 "한국에 진출하려고 공부했던 건 아니다. 한국 드라마를 좋아해서 자막 없이 볼 수 있으면 좋겠다고 생각해서 선택했다"며 "4~5년 전에 우연히 일본 드라마에서 한국말을 할 수 있는 여배우가 필요하다고 해서 그 작품에 출연하면서 지금 회사 대표님도 만나고 인연이 돼 활동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영화 '그리울 련'은 시한부 판정을 받은 여자와 그녀의 연인, 그리고 신비로움을 간직한 다른 한 여자가 펼치는 아름다운 판타스틱 멜로드라마 영화로 오는 8월 13일 개봉 예정이다.



한편 과거 방송된 MBC '사람이 좋다'에서는 후지이 미나의 어린시절 사진이 공개되 인기를 끌기도 했다.



사진 속 후지이 미나는 큰 눈망울에 이국적 외모를 자랑하고 있다.



'후지이 미나'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중앙포토]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