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강정호 시즌 7호 홈런, 3안타에 타율 0.295…"멋집니다. 강정호!"

온라인 중앙일보 2015.07.30 13:24
강정호 시즌 7호 홈런 [사진 피츠버그 트위터]




 

강정호(28·피츠버그 파이리츠)가 이틀 연속 홈런을 쏘아올렸다. 올 시즌 7호 홈런. 거포 본능이 깨어나고 있다.



강정호는 30일(한국시간) 미국 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 타킷필드에서 열린 메이저리그 미네소타 트윈스와 원정경기에서 5번 타자·유격수로 선발 출장해 시즌 7호 솔로 홈런 포함 5타수 3안타 1타점을 기록했다. 강정호의 시즌 타율은 종전 0.289

서 0.295(268타수 79안타)로 3할을 바라보게 됐다. 시즌 타점은 33개.



전날 9회 미네소타 마무리 글렌 퍼킨스를 상대로 결승점이 된 시즌 6호 솔로 홈런을 터뜨리며 한 껏 달궈진 강정호는 이날 첫 타석부터 홈런을 터뜨렸다. 2회 초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상대 선발 어빈 산타나의 4구째 150㎞짜리 포심 패스트볼을 쳐 아치를 그렸다. 선제 솔로홈런. 2경기 연속이자 연타석 홈런이다.



강정호는 4회에는 유격수 땅볼, 5회에는 삼진을 기록했지만 7회에 다시 안타 행진을 이어갔다. 선두타자로 나온 강정호가 때린 타구는 1루수 조 마우어의 글러브를 맞고 뒤로 빠지며 내야안타로 기록됐다. 그러나 페드로 알바레즈의 병살타가 나면서 2루를 밟지 못하고 더그아웃으로 들어왔다. 9회 무사 1루에서는 강정호의 잘 맞은 타구를 3루수가 몸을 던져 막았으나 주자가 모두 살면서 두 번째 내야안타가 됐다.



피츠버그는 10-4로 미네소타를 꺾고 3연승을 달렸다. 또 59승41패로 내셔널리그 중부지구 2위를 지켰다.



강정호 시즌 7호 홈런 소식을 접한 야구팬들은 "강정호 시즌 7호 홈런, 강정호 미쳤다", "강정호 시즌 7호 홈런, 메이저도 씹어먹을 기세", "강정호 시즌 7호 홈런, 신인왕 타겠는데", "강정호 시즌 7호 홈런, 미친 활약상"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강정호 시즌 7호 홈런' [사진 중앙포토]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