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하남시에 구름이 떨어졌다? … 실제 진상은 ○○으로 밝혀져

온라인 중앙일보 2015.07.30 10:39


경기도 하남시 하얀 물체 정체는 구름이 아닌 거품으로 밝혀졌다.



29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하남시에 구름이 떨어졌다'라는 글과 함께 영상과 사진이 게재됐다. 영상 속에는 거품으로 추정되는 물질이 다리 아래 하천, 풀밭 위에 깔려있거나 공중에 날리고 있다.



이는 경기도 하남시 신장동 하남시청 뒤 덕풍천의 상황으로 알려졌다.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한 시청 담당자와 119는 ‘구름’의 정체를 확인한 결과, 우수관에서 다량 방출된 거품이라고 밝혔다.



하남시에 따르면 이날 오후 12시 30분께 천현동 소재 한 세제 소분업체 직원이 소분(小分)작업을 하던 중 실수로 세제 원액을 사업장 바닥에 흘렸고, 이를 청소하는 과정에서 세제가 관로를 통해 하천으로 방류된 것이다.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한 소방 당국과 시는 하수도 준설차 펌프흡입기 등을 이용해 2시간 30분가량 거품 방제 작업을 벌였다.



하남시 측은 “다행히 오전에 비가 많이 내려 하천 세제가 희석됐고 유속도 빨라 물고기 폐사 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며 “혹시 모를 오염도 검사를 위해 시료를 채수해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에 의뢰했다”고 전했다.



시는 하천이 오염됐다는 결과를 통보받으면 해당 업체를 고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하남시 측은 당시 트위터를 통해 “구름이 떨어졌다는데 진짜인가?”라며 사실 여부를 묻는 질문에 “지금 보고 왔지만 무슨 일인가 싶다. 환경보호과 직원들과 소방관들이 일단 바람에 날리지 않도록 조치를 취하고 있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가까이 갔는데도 화학약품 같은 냄새가 나거나 하진 않더라. 사실 양에 비해 냄새는 거의 안나는 것 같다”고 전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하남시 구름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