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종걸 원내대표 “국정원, SK텔레콤 IP 정확한 진상 공개해야”

중앙일보 2015.07.30 10:33
국가정보원 불법 해킹 의혹과 관련, 새정치민주연합 이종걸 원내대표는 “(이탈리아 프로그램 업체 ‘해킹팀’의 외부 유출 파일을 분석해보면) 국내 IP(인터넷 주소)가 다수 나온다”며 국정원에 정확한 진상 공개를 촉구했다. 30일 한 방송사 라디오 인터뷰에서다.



이 원내대표는 “(이탈리아 ‘해킹팀’의) 유출된 이메일을 분석해보면 국내 IP가 다수 나온다”며 “그렇기 때문에 그 분들이 누구인지 일부는 (당에서도) 알고 있고, 또 알 수 없는 분들도 있다”고 소개했다. 이어 “그 분들의 전화번호를 국정원에 내놓으라고 요구하는데 주지 않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 원내대표는 특히 “(해킹에 쓰였다는 의혹이 제기된) SK텔레콤의 3개 IP에 대해 국정원은 (지난 27일 열린) 국회 정보위원회에서 ‘실험용으로 사용했고 국정원 직원의 휴대폰을 걸어서 한 것’이라고 하는데 석연치 않다”고 주장했다. “(이탈리아 해킹팀과 국정원 직원이 주고받은 e메일을 보면) 이게 실험용으로 보이지 않고 무슨 공작을 하는 것처럼 보인다”는 판단에서다.



이 원내대표는 “국정원이 해킹 프로그램을 사는 시기가 2012년 총선을 앞두고, 또 대선을 앞둔 시기였다”며 “왜 공교롭게 그런 시기에만 이것을 구입하느냐는 의혹이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정원이 로그파일 원본만 보여주면 문제가 해결될 것이다. 이런 명백한 요구를 하고 있는데 왜 응하지 않는지를 알 수가 없다”고 주장했다.



김형구 기자 kim.hyounggu@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