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라디오스타' 강예빈, 화상캠 '하두리' 모델 출신? 화상채팅으로 남자도 만나

온라인 중앙일보 2015.07.30 10:12




'라디오스타' 강예빈, 추억의 '하두리 모델' 이력 공개…특급 셀카 비법은?



라디오스타 강예빈



'라디오스타'에 출연한 강예빈의 과거 독특한 이력이 공개돼 관심을 끌고 있다.



29일 MBC '라디오스타'에서는 정창욱, 강예빈, 허각, 배수정이 출연해 '묻지마 과거' 특집을 꾸몄다.



이번 '라디오스타' 특집에는 색다른 전직을 가지고 있는 게스트들이 출연하는 가운데, 강예빈은 어린이집 보조교사부터 주유소 아르바이트까지 과거에 경험했던 다양한 아르바이트 에피소드를 모두 공개할 예정이다.



특히 과거 화상캠 하두리 모델 출신이라는 강예빈의 특이한 이력이 드러나 이목을 집중시켰다.



규현은 "하두리 모델 시절이 좀 있었다고요"라며 운을 띄웠고, 강예빈은 "엄청 어렸을 때라 아마 풋풋할 거에요. 캠이라 그래가지고 화질은 좋지

않은데~ 그래서 다 예쁘게 나와요"라며 솔직하게 이야기했다.



이에 강예빈은 하두리 모델 시절로 돌아간 듯 화상캠 위치 선정부터 시작해, 얼굴이 갸름하게 나올 수 있는 얼짱포즈 시범까지 선보이며 시선을 사로잡았다.



이에 김구라는 "예빈 씨가 머리도 길고 눈도 크고 그래가지고 전형적인 하두리 스타일이에요"라고 말해 웃음을 유발했다.



더불어 강예빈은 셀카(셀프카메라)를 잘 못 찍는다는 배수정에게 셀카 비법을 전수하고 녹화 내내 애교가 듬뿍 담긴 행동과 말투로 스튜디오를 한층 환하게 만들었다.



MBC '라디오스타'는 29일 오후 11시 15분 방송됐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