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강예빈, "술 마시고 나이트 갈 것 같은 이미지?…난 요리하는 여자"

온라인 중앙일보 2015.07.30 09:21
`라디오스타 강예빈`




'라디오스타'에 출연한 강예빈이 "술 마시고 나이트 갈 것 같지만 요리 잘해서 전남친이 예뻐해" 깜짝 발언을 해 화제다.



지난 29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황금어장-라디오스타'에는 강예빈과 셰프 정창욱, 가수 배수정과 허각이 출연한 '묻지마 과거' 특집으로 꾸며졌다.



이날 배우 강예빈이 숨겨놨던 요리실력과 어린이집 보조교사로 일했던 과거에 대해 언급했다.



강예빈은 "과거 어린이집 보조교사로 일하다 그만뒀다"며 "어렸을 때부터 꿈이었다"며 "6개월 정도 일했다"고 말했다.



MC 김구라는 강예빈에게 "박봉이라서 그만뒀느냐"고 물었고 강예빈은 "박봉도 이유중 하나"라고 답했다. 이어 "감기몸살에 걸렸을 때 결근을 하게 되면서 자의 반 타의 반으로 그만두게 됐다"며 "마침 방송일을 시작하던 시기였다"고 밝혔다.



이날 '라디오스타'는 '묻지마 과거' 특집으로 꾸며져 정창욱, 강예빈, 허각, 배수정이 게스트로 출연해 남다른 입담을 뽐냈다.



'라디오스타 강예빈'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중앙포토]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