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진] 양 손 이식수술 8세 소년 “여동생 안아주고 싶어요”

중앙일보 2015.07.30 00:38 종합 14면 지면보기






최연소로 양 손 이식수술을 성공적으로 마친 자이언 하비(8)가 28일(현지시간) 필라델피아 어린이병원에서 엄마 패티 레이와 이야기하고 있다. 하비는 2살 때 패혈증으로 양 손과 양 발을 절단했고 4살 때 엄마의 신장을 이식 받았다. 그는 그 동안 팔꿈치로 밥을 먹고 글을 쓰며 비디오 게임을 했다. 이달 초 40명의 의료진이 11시간에 걸쳐 동맥·정맥·근육·힘줄·신경 등 조직을 접합하는 수술을 했다. 하비는 수술 뒤 “여동생이 달려오면 번쩍 안아서 들어올린 뒤 한 바퀴 빙글 돌려주고 싶다”고 말했다. 사진 2는 보조기구를 이용해 이동하는 하비. [필라델피아 AP=뉴시스]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