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야, 내달 6일 국정원 현장 방문

중앙일보 2015.07.30 00:35 종합 18면 지면보기
국가정보원 내국인 불법사찰 의혹을 규명하기 위한 ‘전문가 기술간담회’를 다음달 6일 열기로 여야가 합의했다. 국회 정보위원회 간사인 새누리당 이철우 의원과 새정치민주연합 신경민 의원은 29일 오후 국회에서 만나 이 같은 일정을 발표했다.


의원·전문가 6명‘기술간담회’
불법사찰 의혹 자료 확인키로

 전문가 기술간담회는 지난 27일 열린 정보위에서 국정원이 해킹 관련 서버(대용량 컴퓨터)의 로그파일(작업내역) 등을 제출하지 않되 여야가 해당 자료들을 확인하기 위해 고안해 낸 방법이다. 여야 간사 의원들과 각 당이 추천하는 전문가 2명씩 모두 6명이 국정원을 방문해 자료들을 확인하는 방식이다.



 이에 따라 여야가 다음달 3일까지 전문가들을 추천하면 국정원이 이들에 대한 신원조회를 거친 뒤 다음달 6일 서울 내곡동 국정원 건물 출입을 허용하게 된다.



 이날 간사 회동에선 기술간담회 때 구체적으로 어떤 자료의 확인을 요청할 것인지에 대해선 합의하지 못했다. 새정치연합은 ▶자살한 국정원 직원 임모(45)씨가 삭제한 자료의 형태와 분량 ▶나머지 삭제하지 않은 자료 ▶이들 자료가 담긴 서버의 로그파일 등을 모두 공개하라고 요구하고 있다. 새정치연합 간사인 신 의원은 “국정원이 이들 자료를 모두 공개하는 게 간담회 개최의 전제조건”이라고 말했다.



남궁욱 기자 periodist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