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윈도10 출시 … 1년은 무료

중앙일보 2015.07.30 00:02 경제 1면 지면보기
마이크로소프트(MS)가 차세대 운영체제(OS)인 ‘윈도10’을 29일 전 세계 190개국에서 출시했다. 현재 윈도7·윈도8·윈도8.1 사용자는 이날부터 윈도10으로 무료로 업그레이드할 수 있다. 첫 1년은 무료다.



 MS는 윈도10에 대해 다양한 기기를 지원하는 통합형 플랫폼이라고 강조했다. 송규철 한국MS 상무는 “‘하나의 윈도’라는 개념 아래 PC부터 태블릿, 모바일, X박스(콘솔 게임기)는 물론 사물인터넷 기기에도 윈도10이 적용된다”고 설명했다.



 윈도10에선 MS의 음성비서 ‘코타나’가 개인 맞춤형 컴퓨팅 환경을 제공한다. 사용자의 위치, 일정, 컴퓨터 사용 내역 등을 활용해 정보를 검색해주거나 명령을 실행한다. MS는 코타나를 구글 안드로이드와 애플 iOS에서도 사용할 수 있게 개방했다.



 새로운 웹브라우저 ‘엣지(Edge)’도 선보였다. 사용자는 인터넷 익스플로러(IE)11과 엣지 중 골라 쓸 수 있다. 엣지는 IE보다 실행 속도가 빠르다. 하지만 IE를 기반으로 만들어진 국내 대다수 은행 홈페이지는 엣지로 이용할 수 없다.



박수련 기자 park.sury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