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레인부츠란, 지면 닿을 때 충격 골고루 분산 안 돼서…주의점은?

온라인 중앙일보 2015.07.30 00:01




레인부츠란, 장마철 필수 아이템이지만…오래 신으면 발바닥 '적신호'



비가 올 때는 신발이 젖기 쉬워 고무로 된 장화를 신는 사람들이 많다. 최근 들어선 장화를 조금 더 예쁘장하게 디자인 한 신발들이 일명 '레인부츠'로 불리며 불티나게 팔리는 중이다. 그런데, 레인부츠를 오래 신으면 발바닥 맨 아래 근육인 족저근막에 염증이 생길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



레인부츠가 족저근막염(족저근막에 염증이 생기는 것)을 일으키는 이유는, 신발의 밑창이 딱딱한데다 신발 자체의 무게가 많이 나가기 때문이다. 레인부츠는 보통 고무나 합성수지로 만드는데다, 발목이나 무릎까지 올라올 정도로 부피가 커 무게가 꽤 나간다. 미끄럼 방지를 위해 바닥에 붙인 고무 깔창 역시 무게를 더하는 경우가 많다. 그런데, 신발이 무거우면 뒤꿈치를 제대로 못들어 땅에 끌게 되거나, 발바닥 전체로 쿵쿵 걷게 되면서 발에 무리가 간다.



발바닥이 지면에 닿을 때 발이 받는 충격이 골고루 분산되지 않으며 발바닥에 그대로 전달되기 때문이다. 흐트러진 걸음걸이 때문에 발목과 무릎, 골반에 과도하게 힘이 들어가면서 발과 다리 등에 통증이 생길 수도 있다. 더불어, 부평힘찬병원 서동현 부장(정형외과 전문의)은 "레인부츠의 편평한 밑창은 발바닥의 아치를 유지하는 데 해가 돼 걸을 때 생기는 충격이 잘 완충되지 못하고 발바닥에 그대로 전해지며 족저근막이 손상될 수도 있다”고 말했다.



발 건강을 위해서는 레인부츠를 너무 오래 신지 않는 것이 제일 좋다. 레인부츠를 신은 후 발에 통증이 느껴지면 따뜻한 물로 족욕을 해 발의 인대와 근육을 이완하는 것이 좋다. 발바닥으로 병 굴리기, 발가락으로 바둑알 집기, 책장 넘기기, 발가락 벌리고 힘주기 등 발 스트레칭을 해주는 것도 도움이 될 수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