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술에 취해 홧김에…동료 미군 칼로 벤 주한미군 불구속 입건

중앙일보 2015.07.29 23:59
주한미군이 이태원 클럽에서 다른 미군을 흉기로 찌른 사건이 발생했다. 서울용산경찰서는 지난 18일 오후 11시쯤 서울 용산구 이태원동의 한 이태원 클럽에서 B(20)일병의 옆구리를 찌른 혐의(폭력행위 등 처벌에관한법률상흉기등상해)로 H(19)이병을 불구속 입건 후 주한미군 헌병대에 인계했다고 29일 밝혔다.



H이병은 칼날이 9cm인 접이식 칼로 B일병의 오른쪽 옆구리를 벤 혐의다. 경찰에 따르면 H이병은 지난 18일 클럽에서 춤을 추던 중 동료 미군이 한 흑인 남성에게 맞는 장면을 목격하고 칼을 빼 B일병의 옆구리를 한차례 그었다. 그러나 B일병은 H이병이 목격한 폭행사건과 전혀 관련이 없는 사람이었다. 경찰은 "H이병이 그 당시 술에 취해 있어 사람을 헷갈린 것 같다"고 말했다. B일병이 쓰러지자 클럽 사장이 112로 경찰에 신고했다. 그러나 H이병은 이미 도망가고 난 후였고 B일병 역시 미8군 병원으로 옮겨진 상황이었다.



경찰은 당시 클럽 내부에 있던 CCTV 15대 중 1대에서 사건 장면을 확보했다. 경찰은 해당 영상 속 가해자의 얼굴을 확보하고 주한미군 헌병대에 신원 조회를 요청했다. 그리고 지난 24일 주한미군 헌병대 측은 가해자인 H이병의 신원을 알려왔다. H이병을 용의자로 확정한 경찰은 오늘 오후 2시 H이병을 소환조사했다. 경찰은 "H이병이 칼을 소지한 경위에 대해 집중적으로 물었으나 H이병은 아무런 말을 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약 3시간에 걸친 조사를 마치고 H이병은 주한미군 헌병대에 다시 인계됐다. 경찰은 "B일병은 옆구리를 세 바늘을 꿰맸고 생명엔 큰 지장이 없다"며 "H이병을 2~3일 내로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박병현 기자 park.bh@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