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강정호, 9회초 동점 상황에서 결승 홈런 '쾅'

온라인 중앙일보 2015.07.29 19:06




‘강정호 결승 홈런’



강정호가 결승 홈런으로 피츠버그 파이어리츠의 승리를 이끌었다. 강정호 결승 홈런은 132m를 날아간 대형 홈런이었다.



피츠버그 파이어리츠 강정호는 29일(이하 한국시각) 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 타깃 필드에서 열린 미네소타 트윈스와 경기에 5번 타자 유격수로 선발 출장해 결승홈런 포함 4타수 2안타 1타점 2득점을 기록했다.



27일 워싱턴전에서 7경기 연속안타 행진을 마감한 강정호는 바로 다음 경기서 안타와 홈런을 추가하며 타격감을 살렸다. 3경기만의 멀티히트로 타율은 2할8푼9리로 끌어올렸다.



강정호 결승 홈런은 7-7 동점이던 9회초 나왔다.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글렌 퍼킨스를 상대로 좌월 솔로 홈런을 터트렸다. 시속 84마일(135㎞)짜리 슬라이더를 제대로 잡아당겼다. 타구는 좌측 담장을 훌쩍 넘어가 132m의 비거리를 기록했다. 시즌 6호 홈런이자 이날의 결승타였다.



바로 전 이닝에서 7-3으로 앞서다 7-7 동점을 허용하고 분위기가 가라앉은 상태에서 나온 강정호의 결승 홈런이었다. 강정호 홈런으로 피츠버그 파이어리츠는 8-7로 승리했다.



네티즌들은 “피츠버그 파이어리츠 강정호 결승 홈런 대박이네”, “피츠버그 파이어리츠 강정호 결승 홈런, 멋지다”, “피츠버그 파이어리츠 강정호 결승 홈런, 결정적 한방이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중앙포토]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