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피츠버그 강정호, 9회 결승 솔로포…시즌 6호 아치

중앙일보 2015.07.29 13:51
[사진=중앙포토]


강정호(28·피츠버그 파이리츠)가 결승 솔로포를 쏘아올렸다.



강정호는 29일(한국시간) 미국 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 타킷필드에서 열린 메이저리그 미네소타 트윈스와의 원정경기에서 5번 타자 유격수로 선발 출장해 4타수 2안타 1타점 2득점 1사사구로 활약했다. 시즌 타율을 0.289(263타수 76안타)로 끌어 올렸다.



강정호는 4회 초 2사 1루에서 펠프리의 4구째를 잘 맞혀 안타를 만들었고, 6회 초 2-2 동점 상황에서는 선두타자로 나와 펠프리의 3구째 공에 왼쪽 팔꿈치 보호대 윗부분을 맞고 1루로 걸어 나갔다. 페드로 알바레스의 볼넷과 프란시스코 서벨리의 우익수 야수 선택으로 3루까지 진출한 강정호는 트레비스 이시카와의 좌전 안타로 홈을 밟아 2-3 역전 득점을 만들었다.



그리고 9회 7-7 동점에서 특급 마무리인 글렌 퍼킨스를 상대로 결승 솔로 홈런을 쏘아올렸다. 1볼 2스트라이크의 불리한 볼카운트에서 4구째 슬라이더를 걷어 올려 좌측 담장을 넘어가는 비거리 132m의 대형 솔로포를 만들었다. 퍼킨스는 올 시즌 29세이브로 구원 부문 아메리칸 리그 선두를 달리고 있다.



피츠버그는 9회 말 무실점으로 막아 8-7로 이겼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