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유명 글로벌 수천 억 어음 위조해 사기친 일당 검거

중앙일보 2015.07.29 13:47
해외 유명 은행의 환어음 증서를 위·변조해 수억 원의 투자금을 받아 가로챈 일당이 검찰에 붙잡혔다.



수원지검 중요경제범죄조사단(단장 백찬하 부장검사)은 29일 유가증권 위조·행사 등의 혐의로 A투자회사 정모(64) 대표 등 3명을 불구속 기소했다고 밝혔다. 또 정씨와 공모해 필리핀에서 환어음을 위·변조한 정모(49)씨를 지명수배했다.



경찰에 따르면 정씨 등은 지난해 3월 세종시 아웃렛 사업을 추진하면서 투자자를 찾던 A(44·여)씨에게 접근했다. 정씨 등은 "미국 유력 은행 뉴욕 본사로부터 액면 1억 달러의 환어음을 발행받은 뒤 이를 어음할인해 아웃렛에 투자하겠다"며 어음 발급비 명목으로 4억1050만원을 받아낸 혐의다. 이들은 A씨를 속이기 위해 범행 한달 전쯤 4000여만 원을 주고 필리핀 현지인으로부터 구입한 위·변조 환어음 5장을 보여줬다. 위·변조 어음은 미국 은행의 필리핀 마카디 지점이 발행한 액면 3억 달러(한화 3500억원 상당) 짜리로 돼 있었다.



정씨는 또 서울 여의도 사무실 벽면에 유명 정치인과 함께 찍은 사진을 걸어놓고, 친분이 있는 것처럼 과시하기도 했다.



박수철 기자 park.sucheol@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