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박 대통령 “마무리” 당부 … 문형표 복지장관 유임설

중앙일보 2015.07.29 00:32 종합 10면 지면보기
사실상의 메르스 종식 선언으로 방역 실패 책임자들의 거취 문제도 주목받고 있다. 황교안 국무총리는 28일 “초기에 확실하게 대응하지 못한 점 등 대처 과정의 문제점과 그 원인도 철저히 밝혀 그에 따른 조치도 뒤따르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구체적으로 어느 선까지 문책할지에 대한 발언은 없었다.


질병관리본부장은 경질될 듯

 이달 초만 해도 문 장관이 조만간 경질될 것이라는 관측이 보건복지부 안팎에서 제기됐다. 그러나 최근 문 장관이 박근혜 대통령으로부터 유임 언질을 받았다는 소문이 돌면서 분위기가 달라졌다. 한 정부 관계자는 “지난 17일 문 장관이 박 대통령에게 메르스 후속 대책 등을 대면 보고했다. 그 자리에서 대통령이 ‘이렇게 처음부터 대응하면 좋았을 텐데, 마무리 잘하고 나머지도 챙겨 달라’고 당부했다. 최소한 공식적인 종식 선언 때까지는 장관 교체가 없을 것으로 짐작된다”고 말했다.



 메르스 방역의 첫 단추를 잘못 뀄다는 비판을 받아 온 양병국 질병관리본부장은 징계성 인사 대상자가 될 가능성이 크다. 복지부 관계자는 “청와대에서 본부장이 책임을 져야 한다는 의견이 나온 것으로 알고 있다. 주요 실무자들에 대한 문책도 불가피해 보인다”고 말했다.



  이에스더 기자 etoile@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