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자민당 "위안부 강제 연행, 사실에 반한다"

중앙일보 2015.07.29 00:22 종합 16면 지면보기
일본 집권 자민당이 군 위안부 강제 동원 흔적을 지우기 위해 고노 요헤이(河野洋平) 전 관방장관의 기자회견 발언까지 문제 삼고 나섰다. 자민당 ‘일본의 명예와 신뢰를 회복하기 위한 특명위원회’는 28일 아베 신조(安倍晉三) 총리에게 전달한 제언에서, 1993년 고노 당시 관방장관이 위안부 모집과 관련 “(강제 연행의) 사실이 있었다”고 말한 것을 두고 “사실에 반하는 인식을 국제사회에 알린 큰 원인이 됐다”고 비난했다. ‘고노 담화’를 발표한 후 기자들에게 밝힌 강제 연행 사실을 부정하며 역사 물타기에 나선 것이다.



 특명위는 지난해 8월 아사히신문이 제주도에서의 위안부 강제연행을 증언했던 요시다 세이지(吉田淸治·사망) 관련 과거 기사를 취소하고 오보임을 인정한 데 대해서도 “중대한 문제”라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한국 외교부는 “ 진실을 왜곡하려는 여하한 '시도도 국제사회로부터 더 큰 반발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는 점을 직시 해야 한다”며 “일본 정치권은 피해자들이 수용 가능하고 국제사회가 납득할 수 있는 해결 방안을 일본 정부가 조속히 제시하도록 힘을 보태야 한다”고 지적했다.



도쿄=이정헌 특파원 jhleehope@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