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삼성 실적 쌍끌이할 쌍두마차 스마트폰

중앙일보 2015.07.28 18:59
올 하반기 삼성전자의 실적을 이끌 비밀병기가 윤곽을 드러내고 있다.



삼성전자는 28일‘갤럭시 언팩 2015’ 행사의 공식 초대장을 공개했다. 삼성전자의 새 스마트폰을 공개하는 언팩 행사는 다음달 13일 오전 11시(현지시간) 미국 뉴욕 링컨센터 앨리스 툴리 홀에서 열린다.



그동안 삼성전자는 매년 9월 초 독일 베를린에서 열리는 가전전시회(IFA)를 통해 갤럭시 노트 시리즈를 공개했다. 하지만 올해는 행사 시점을 예년에 비해 한 달 가까이 앞당겼다. 오는 9월 초 출시예정인 애플사의 아이폰6Sㆍ아이폰6S플러스보다 한 박자 빠르게 전세계 소비자에게 다가가기 위한 전략이다.



또 공개하는 상품도 갤럭시노트5와 갤럭시S6엣지 플러스 2가지로 늘렸다. 올 상반기 휴대전화 실적에서 애플에 밀려 고전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는 삼성전자가 이를 만회하기 위해‘쌍두마차’를 내세운 것이다.



지금까지 드러난 갤럭시노트5와 갤럭시S6엣지플러스의 특징을 보면 두 단말기는 ‘닮은듯 다른’스마트폰이다.



우선 크기와 성능은 거의 비슷하다. 업계에 따르면 두 스마트폰 모두 5.7인치 화면에 분리가 안되는 내장형 베터리가 사용된다. 또 본체는 플라스틱이 아닌 메탈과 글라스로 구성된다.



크기는 엣지플러스가 노트5를 따라간 것이고, 소재와 배터리는 노트5가 엣지의 특징을 그대로 수용한 것이다.



두 스마트폰 모두 메모리(램)에 4GB를 탑재할 예정인 것도 눈길을 끈다. 삼성전자는 지금까지 스마트폰에 최대 3GB 램을 탑재했다. 카메라의 성능도 두 스마트폰이 동일하다.



하지만 두 스마트폰은 차이점도 분명하다. 노트5는 노트시리즈의 가장 큰 특징인 S펜이 있는 반면 엣지플러스는 없다. 노트5의 경우 그동안 노트 시리즈의 S펜이 단말기에 너무 꽉끼어 있어 꺼내기 불편하다는 소비자들의 지적을 감안해 S펜에 스프링을 내장했다. 버튼을 누르면 펜이 나와 소비자가 사용하는 데 어려움이 없게 개선한 것이다.



또 엣지플러스가 앞면의 양 측면이 구부러진 데 반해 노트5는 뒷면의 양 끝이 구부러지게 나올 예정인 것도 다른 점이다. 뒷면의 양 측면이 구부러져 있으면 손으로 단말기를 쥘 때 더 편안하게 마련이다.



단말기를 구동하는 칩셋은 노트5가 엑시노스 7422를 사용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갤럭스S6시리즈에 들어간 엑시노스7420보다 더 개선된 칩으로 여러개의 기능을 하나의 칩이 하기 때문에 휴대전화 내부의 공간 활용도가 좋아진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S펜 기능을 필요로 하는 소비자는 노트5를, 그렇지 않은 사용자는 엣지플러스를 선택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삼성의 두 스마트폰 모두 단말기 가격은 아이폰6플러스와 비슷한 100만원 안팎에 책정될 예정이며, 언팩 행사를 거쳐 8월 말이나 9월초에 전세계 소비자에게 판매된다.



이처럼 성능을 대폭 향상하고 두가지 상품으로 소비자 선택의 폭을 넓혔기 때문에 올 하반기 고가 스마트폰 시장에선 삼성이 선점하고 나갈 가능성이 크다.



애플은 통상 9월 말 개최하는 신제품 발표회를 통해 아이폰 시리즈를 선보여 왔고 올해도 이와 유사하게 신제품을 발표할 예정이다. 애플이 신제품을 발표하더라도 우리나라는 통상 애플의 1차 출시국에 포함되지 않기 때문에 이르면 10월 말, 늦어면 11월 말은 돼야 신형 아이폰을 접할 수 있다. 따라서 길게는 두달까지 출시시점에 차이가 나기 때문에 적어도 국내 시장에선 삼성이 확실하게 선점 효과를 누릴 전망이다.



함종선 기자 jsham@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